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 이재용 선고

등록일 2021년10월24일 17시21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11단독(장영재 판사)는 26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의 선고공판을 진행한다.
 

지난 12일 열린 첫 공판에서 이 부회장이 모든 혐의를 인정하면서 결심공판까지 진행됐다. 이 부회장은 “제가 부족해서 일어난 일로, 치료를 위한 것이었지만 깊이 반성한다”고 밝힌 바 있다. 변호인도 “사회적 책임과 기대를 완수할 기회를 달라”고 했다. 검찰은 이 부회장에게 벌금 7000만원을 구형했다. 또 추징금 1702만원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 2015년 1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총 41회에 걸쳐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초 검찰은 이 부회장을 벌금 5000만원에 약식기소했지만, 이후 통상 절차 회부를 신청했다. 3차례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를 찾으면서 공소장 변경 신청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법원은 이를 받아들여 통상 공판에 회부했다. 

 
KDA연합취재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