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도심 곳곳 야외 술파티…방역 의식도 ‘집 나갔다’

주점·음식점 이용 못하는 심야, 잔디밭·체육관 등 인파로 북적

등록일 2021년09월27일 20시0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24일 광주시 북구 전남대 도서관 앞 잔디광장.]

 

 

‘코로나19’ 장기화가 시민들의 방역 의식을 여지없이 무너뜨리고 있다.

추석 연휴 이후 코로나 확진자 수가 연일 광주에서만 40명을 오르내리고 있는 엄중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시민들의 경각심은 온 데 간 데 없이 사라진 실정이다.

방역지침에 따라 심야 시간대 주점이나 음식점을 이용할 수 없게 되자 상당수 시민들이 잔디밭이 있는 캠퍼스나 체육관, 근린공원 등에서 매일 밤늦은 시각까지 술자리를 갖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특히 10대와 20대들은 심야 시간대 사람들이 모이는 장소를 찾아 ‘헌팅’을 하는 것이 새로운 풍속으로까지 여기고 있는 상황이다.


추석 연휴 기간 광주 염주체육관 야외 잔디밭을 방문한 20대가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아 한층 시민들의 주의가 필요한 상황이지만 이에 아랑곳하지 않는 시민들이 여전히 많았다.

지난 24일 밤 전남대 도서관 앞 잔디광장에는 삼삼오오 짝을 이뤄 술을 마시거나 음식을 먹는 젊은이와 시민들이 무려 300여 명에 달했다.

나름 방역수칙을 지킨다며 3~4명 정도로 짝을 이뤄 서로 거리를 둔 채 자리를 잡았지만, 시간이 얼마 지나지 않아 자리가 합쳐지고, 일부는 ‘헌팅’을 하느라 다른 사람들 모임에 섞이는 등 5인 이상 집합을 어기는 이들이 많았다. 또한 4명씩 나눠 앉았다가도 다시 합석을 하기도 해 감염의 위험도는 높았다.

 

전남대 학생들은 도서관 앞 잔디광장에서 금요일과 주말은 물론이고 연일 젊은이들과 시민들이 밤마다 술자리를 갖고 있고 면학 분위기를 해칠 뿐만 아니라 감염 우려에 대한 공포심마저 느낀다며 시민들의 자제와 방역당국의 대책을 호소하고 있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앞 공터와 소나무 숲 벤치에도 밤이면 수백 명의 젊은이들이 따닥따닥 붙어 앉아 음료를 마시거나 미팅을 하는 풍경을 연출해 행인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이와 함께 동 단위의 근린공원이나 어린이 놀이터에도 밤이면 여럿이 모여 소주나 맥주를 먹는 시민들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늦은 시간까지 술을 마시고 쓰레기를 그대로 버리는 이들이 많아 도심 위생에도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

윤의진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