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예술성·대중성 잡았다!

예향 전남의 문화역량 발휘로 29만여 명의 다양한 관람층 몰려

등록일 2018년11월01일 08시34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2018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가 두 달의 대장정 기간 동안 29만여 관람객이 몰려오는 등 ‘예향 전남’의 문화역량을 유감없이 발휘, 수묵의 ‘예술성’과 ‘대중성’ 두 마리 토끼를 한꺼번에 잡았다는 평가를 받으며 31일 폐막했다. 

 

‘오늘의 수묵, 어제에 묻고 내일에 답하다’란 주제로 열린 2018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에는 15개국 266명의 작가가 참여했다. 목포와 진도 6개 전시관에 312점의 참신하고 수준 높은 작품을 전시했다. 수묵놀이교실 등 체험행사를 통해 차세대 문화 정체성 확립에 기여하는 등 전통수묵을 성찰하고 한국수묵의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며 수묵축제의 전범(典範)을 보여줬다. 

 

그 결과 당초 우려를 깨고 두 달 동안 외국인 1만 6천 명을 포함해 총 29만 3천여 명이 전시작품 관람 및 체험행사에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관람층도 전국 각지의 어린이집, 유치원, 초·중·고생, 미술을 공부하는 대학생, 가족단위 관람객, 외국인 유학생, 아마추어 화가, 각종 동호회 단체 등 다양했다. 

그동안 수묵은 동양의 정신세계와 자연의 아름다움을 담은 뛰어난 미술 장르임에도 널리 알려지지 못했다. 이에 전라남도는 예향남도의 위상 재정립을 위한 ‘남도문예 르네상스’의 선도사업으로 2016년부터 추진, 2017년 기획재정부로부터 국제행사로 승인받고, 김상철 동덕여대 교수를 총감독으로 선임해 행사를 준비했다. 올 들어 2월부터 전남권 100여개 초‧중‧고와 수묵 전공 대학교, 미술관, 광역지자체, 향우회 등을 방문해 홍보하고, 전남도교육청, 조선대, 광주예고, 전남예고 등과 업무협약도 했다. 서울 인사동과 광주송정역에서 홍보활동도 펼쳤다. 

지역 농수산물 판매 확대를 위해 목포농협, 자유시장상인회 등과 업무협약을 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수묵비엔날레 입장권 금액 중 30%를 쿠폰(3천 원)으로 사용토록 해 지역로컬푸드 매장과 외식업 활성화에 도움이 됐다. 

국제행사임을 감안해 5~7월 ‘동방수묵지몽(東方水墨之夢)’이라는 주제로 중국 상하이와 홍콩에서 한국수묵 해외전시회를 개최했다. 베트남, 인도네시아 현지를 방문하고, 외국인 유학생이 많은 국내 대학, 국제교류센터, 외국인전담여행사, 자매결연국가 및 해외 대사관 등에 홍보활동을 펼쳤다

박경이 기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광주건보 김백수본부장,KDA뉴스 창간6주년 축하...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