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檢과거사위 "형제복지원 수사 은폐"

비상상고·특별법 제정 권고

등록일 2018년10월11일 08시21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위원장 김갑배)가 1970~1980년대 대표적인 인권침해 사례로 꼽히는 `형제복지원 사건`과 관련해 10일 추가 진상 규명을 위한 특별법을 제정하고 검찰총장이 비상상고를 신청할 것을 권고했다.

이날 과거사위는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에서 형제복지원 사건 조사 결과를 보고받은 뒤 "형제복지원의 위법한 수용 과정과 인권침해 행위에 대한 국가의 책임을 인정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검찰이 수사를 축소·은폐한 사실이 확인됐고 이 때문에 실체적 진실 규명이 이뤄지지 않았을 뿐 아니라 피해자들 피해가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추가 진상 규명과 피해 회복을 위한 특별법을 제정하고, 위헌·위법한 내무부 훈령을 근거로 형제복지원 원장의 감금 혐의에 대해 무죄로 판단한 당시 법원 판결에 대해서도 검찰총장이 비상상고를 신청할 것을 권고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가와 검찰총장은 피해자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검찰이 당시 수사에 대한 문제점을 소상히 알리는 동시에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확립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광주건보 김백수본부장,KDA뉴스 창간6주년 축하...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