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윤석열 "대통령 측근도 범죄 저지르면 반드시 감옥 보내야"

등록일 2021년09월18일 18시1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오늘(17일) 경북 구미시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추모관 참배를 마친 뒤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생가를 떠나고 있다. /사진=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대통령 측근도 범죄를 저지르면 반드시 감옥에 보내는 것을 국민이 보셔야 그게 국가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경북 포항 국민의힘 당협을 방문해 "대통령 측근, 실세 권력자들에 대한 처리가 제대로 안되는 것을 국민들이 보면서 박탈감을 느끼고, 국민으로서의 자존심도 다 잃어버렸다"며 "이 정권은 경제 정책만 시대착오적 이념으로 무너뜨린 게 아니라, 부패와 비리에 대한 사법 처리도 못하게 방탄을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렇게 상식과 법치가 무너져서야 어떻게 경제와 성장과 복지라는 것이 따라갈 수 있겠나"라며 "저나 제 주변이나 아무리 가까운 사람이라 하더라도, 과오가 있을 때에는 국민이 보는 데에서 반드시 책임 묻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당협 방문이 끝난 후 박정희 생가에서 시민들과 충돌이 빚어진 데 대해 "박근혜 대통령의 열렬한 지지자들의 입장에 대해선 제가 그분들의 안타까운 심정을 충분히 이해한다"며 "그 부분은 감내해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홍준표 의원이 조국 전 장관 수사를 '과잉수사'라고 규정한 데 대해선 "전 어느 진영 사건이나 똑같이 수사했다"고 맞받았다.

 

'손발 노동은 아프리카에서나 하는 것' 발언 논란에 대해선 "앞뒤 (맥락을) 잘라놓으니까 저도 좀 황당하다"며 "학생들에게 준비를 더 하고, 고숙련 지식노동이 주가 되는 고부가가치 산업 구조를 우리가 만들어내야 한다는 당부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류태환 기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