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모유 수유해?” 공군 女중령 업무배제…직장내 괴롭힘 혐의도

등록일 2021년09월15일 12시00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하급자인 30대 남성 군무원(9급)을 성희롱한 혐의로 공군 중앙수사대 조사를 받고 있는 공군본부 법무실 여군 A 중령(40대)이 최근 업무에서 배제된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A 중령은 성희롱 혐의 이외에도 B 군무원에 대한 직장 내 괴롭힘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도 나타났다.

B 군무원은 최근 군 당국 조사에서 지난 4월 사무실에 다른 직원이 있는 공개적인 자리에서 A 중령이 자신에게 “요즘 내 스트레스의 95%를 B 군무원이 차지한다” 등 발언을 해 모욕감을 느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A 중령의 언행이 ‘직장 내 괴롭힘’에 해당하는지 살펴보고 있다.

 

 

군 당국은 또 A 중령이 휴가를 가겠다는 B 군무원에게 “왜 사무실에 피해를 주느냐”며 다른 하급자들이 보는 앞에서 소리를 질렀다는 진술도 확보했다. 이외 군 당국은 A 중령이 법무실 업무와 관련해 B 군무원으로부터 이미 수차례 보고를 받은 내용인데도 “지금까지 뭘 했느냐” “짜증나” 등 발언을 한 사실이 있는지도 조사 중이다.

지난달 육아 휴직을 신청한 B 군무원 측은 A 중령이 휴직 중인 자신에게 사전 고지 없이 사무실 자리를 철거하고 업무 분장을 일방적으로 변경했다고도 주장하고 있다. B 군무원은 수사 당국 조사에서 “A 중령이 공개된 장소에서 지속적이고 반복적으로 망신을 주며 괴롭혀 심적 괴로움이 극심했다”며 “극단적인 선택까지 고민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A 중령은 조선일보 통화에서 “해당 내용 등과 관련해 수사 당국 조사를 받은 적은 있으나 B 군무원이 주장하는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며 “상관으로서 업무상 질책은 했지만 직장 내 괴롭힘은 하지 않았다”고 했다.

A 중령은 헬스가 취미인 B 군무원의 대흉근이 발달한 모습을 보고 “요즘 모유 수유하냐. 가슴이 왜 그렇게 크냐”고 말했다는 혐의에 대해서도 조사를 받은 바 있다. 그는 이에 대해서도 “완전히 날조된 허위 사실”이라고 하고 있다.

한편 공군 박인호 참모총장은 최근 A 중령의 성희롱과 직장 내 괴롭힘 혐의와 관련한 보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군 중앙수사대 수사는 법무실 최고 책임자인 전익수 실장의 최초 인지로 절차에 따라 개시했다.

이주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