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총선 2주앞, 우세지역 물어보니…민주 "70곳"·통합 "38곳"

등록일 2020년04월01일 09시46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4·15 총선을 2주 앞두고 각 당이 초반 판세를 자체 분석한 결과, 승리 가능성이 큰 '우세' 지역으로 더불어민주당은 70곳을, 미래통합당은 38곳을 각각 꼽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호남이 주요 지역 기반인 민생당은 1곳만 '우세'하다고 꼽았고 정의당은 '우세'로 판단하는 지역이 없었다.

연합뉴스는 공식 선거운동 기간을 하루 앞둔 1일 현재 각 정당의 선거전략 단위에서 자체 집계한 결과를 토대로 253개 선거구의 초반 판세를 분석했다.

각 당은 크게 '우세-경합우세-경합-경합열세-열세'로 판세를 분석했다. 이는 지역별 여론조사와 역대 선거결과 분석 등을 토대로 나온 것으로 정당별로 구체적인 판단 기준이 다를 수 있다.

 

민주당은 '우세' 지역으로 ▲ 서울 16곳 ▲ 경기 23곳 ▲ 인천 2곳 ▲ 호남 23곳 ▲ 충청 4곳 ▲ 강원·제주 2곳을 꼽았다.

자체 판단한 '경합우세' 지역은 ▲ 서울 19곳 ▲ 경기 18곳 ▲ 인천 3곳 ▲ 충청 7곳 ▲ 호남 4곳 ▲ 부산·울산·경남 6곳

 

▲ 대구·경북 1곳 ▲ 강원·제주 4곳이었다.

민주당은 '우세' 지역(70개)과 '경합우세' 지역(62개)을 포함해 총 132개 지역구 의석을 확보할 것으로 전망했다.

통합당은 '우세' 지역으로 ▲ 서울 3곳 ▲ 경기 4곳 ▲ 부산 6곳 ▲ 대구 7곳 ▲ 울산 4곳 ▲ 대전 2곳 ▲ 충북 2곳 ▲ 충남 1곳 ▲ 경북 5곳 ▲ 경남 4곳을 꼽았다.

'경합우세' 지역은 ▲ 서울 3곳 ▲ 경기 9곳 ▲ 인천 2곳 ▲ 부산 8곳 ▲ 대구 1곳 ▲ 울산 2곳 ▲ 대전 1곳 ▲ 충북 3곳 ▲ 충남 4곳 ▲ 경북 6곳 ▲ 경남 8곳 ▲ 강원 2곳 등이었다.

통합당은 '우세' 지역(38개)과 '경합우세' 지역(49개)에 일부 경합 지역까지 더해 총 124∼130개 지역구 의석을 차지할 것으로 기대했다.

수도권의 경우 전체 121개 의석 가운데 우세·경합우세 지역은 민주당이 81개, 통합당 21개로 각각 파악했다.

직전 총선에서 수도권 의석수는 민주당 82개, 통합당 35개였는데 민주당은 이번 총선에서 당시와 비슷한 수준을, 통합당은 당시보다 상당히 못 미치는 수준을 전망한 것이다.

49개 의석이 걸린 서울에서 민주당이 판단한 '우세' 지역은 종로구(이낙연), 동대문갑(안규백), 강북을(박용진), 노원을(우원식), 중랑갑(서영교), 중랑을(박홍근), 서대문갑(우상호) 등 강북 벨트를 중심으로 포진했다.

민주당은 중구·성동을(박성준), 광진을(고민정), 동작을(이수진), 관악갑(유기홍), 관악을(정태호) 등을 '경합우세' 지역으로 꼽았다.

통합당은 서울에서 강남갑(태구민)·강남을(박진)·강남병(유경준) 3곳을 '우세' 지역으로, 서초갑(윤희숙)·서초을(박성중)·송파갑(김웅) 3곳을 '경합 우세'을 지역으로 예상했다.

이주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스즈키컵 우승 베트남 말레이시아 결승전 골 1-...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