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김성태 의원 딸 특혜채용 의혹 정치쟁점으로

민주평화당·정의당 국정조사 요구 … 김성태 "대통령 아들도 조사한다면"

등록일 2018년12월21일 08시54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딸 특혜채용 의혹이 정치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일부 야당은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 한겨레신문>은 20일 “김성태 전 원내대표 딸 김아무개씨가 2011년 4월 KT 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채용된 뒤 정규직 신분으로 바뀌었다가 올해 2월 퇴사했다”고 보도했다. <한겨레신문> 보도에 따르면 KT 관계자들은 “무조건 입사시키라는 윗선의 지시를 받았다”고 전했다.

김성태 의원은 부인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근거 없는 의혹제기이고, 정치권력과 언론이 결탁한 공작사찰 행태”라고 반발했다. 그는 “딸은 2011년 비정규직 생활을 시작해 2년 가까이 직장생활을 하면서 공개경쟁시험을 거쳐 정식 채용됐다”며 “특혜채용을 하려면 정규직을 시키지 왜 비정규직으로 2년 가까운 시간을 허비했겠냐”고 반문했다.

김 의원은 원내대표 시절 서울교통공사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채용비리 의혹이 제기되자 국정조사를 관철시킨 바 있다. 27일 본회의에서 국정조사계획서가 채택될 예정이다. 김 의원 의혹을 국정조사에 포함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배경이다.

문정선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도둑이 제 발 저린 것이냐”며 김성태 의원의 지난 행적을 비꼬았다. 문 대변인은 “고용세습이자 권력형 채용비리의 몸통 그 자체”라며 “국회의원의 도덕성을 논하고 넘어갈 수준이 아닌 만큼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김성태 의원은 원내대표를 하면서 강원랜드 채용비리 문제 등에 대해 매우 날 선 반응을 보이면서 국정조사에 포함시키는 것을 저지하려고 했다”며 “당당하다면 앞장서서 채용비리 국정조사에 자신의 딸 문제도 포함시키라고 주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입장표명을 자제하는 분위기다. 한때 홍영표 원내대표가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권미혁 원내대변인은 “사실이 아니다”며 “의혹보도를 접하지 않은 상태에서 ‘채용비리와 관련해 성역 없이 다루겠다’는 취지로 기자 질문에 답했다”고 밝혔다.

김성태 의원은 국정조사 요구에 대해 “전적으로 환영하며 즉각 수용한다”면서도 “(문재인 대통령 아들인) 문준용 취업특혜 의혹에 대해서도 국정조사를 할 것을 제안한다”고 답했다.

류태환 기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스즈키컵 우승 베트남 말레이시아 결승전 골 1-...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