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2018아시안게임] 오하시 “김서영 제치고 AG 金 땄을 때도 초조했다”

등록일 2018년08월27일 06시40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2018아시안게임 김서영 여자수영 개인 혼영 200m 금메달이 화제다. 해당 종목 세계랭킹 1위 오하시 유이(일본)를 제압하고 정상에 올랐기에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김서영과 오하시 유이는 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수영 개인 혼영 종목에서 나란히 금1·은1을 획득했다. 21일 400m는 오하시가 웃었으나 22일 200m 우승은 김서영의 몫이었다.

일본 유력지 ‘마이니치 신문’은 “오하시 유이가 2018아시안게임 여자수영 개인 혼영 200m에 출전했으나 씁쓰레한 은메달을 획득했다”라면서 “사실은 400m 금메달 획득 후에도 김서영 때문에 초조했다”라고 오하시가 고백했음을 보도했다.

 

오하시 유이는 200m뿐 아니라 여자 개인 혼영 400m 2018시즌 국제수영연맹(FINA) 공인 기록 1위이기도 하다. 김서영은 2018아시안게임 은메달 당시 기록이 올해 개인 베스트였으나 세계랭킹으로는 12위에 해당한다.

‘마이니치 신문’은 “김서영은 2018아시안게임 여자수영 개인 혼영 400m 결선 당시 200m 구간까지는 1등이었다”라면서 “이러한 전반부 리드는 오하시 유이가 자부하는 장점임에도 김서영한테 선두를 상당 시간 뺏긴 것”이라고 금메달을 따고도 ‘초조감’을 느낀 이유를 전했다.

“오하시 유이는 2018아시안게임 여자수영 개인 혼영 400m 종목을 통해 자신이 보유한 일본 신기록 작성에 도전했을 정도로 기분 좋게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다”라고 소개한 ‘마이니치 신문’은 “정작 결선에서는 의식하지 않았던 김서영이라는 존재에게 경기 절반이나 리드를 내줬다. 기분이 나쁠 만한 흐름이었다”라고 200m 우승을 놓치기까지의 의식 흐름을 분석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김서영을 제치고 2018아시안게임 여자수영 개인 혼영 400m 금메달을 땄지만, 기록은 평범했다”라고 돌이킨 ‘마이니치 신문’은 “우승 후 오하시 유이 역시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녀는 조금이라도 부진하다고 느끼면 자신이 현재 무엇이 나쁜지를 기어코 찾아야 한다는 섬세함이 있다”라며 이러한 꼼꼼함이 심리적인 압박감으로 작용했을 수도 있다고 봤다
박경이 기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광주건보 김백수본부장,KDA뉴스 창간6주년 축하...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