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부산 공공기관장 모두 교체한다…인사검증 절차도 도입

공사·공단, 출자·출연기관장·임원 등 46명 공모 예정

등록일 2018년08월07일 12시18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민선 7기 오거돈 부산시장이 산하 공사·공단은 물론 출자·출연기관의 기관장 거의 전원을 교체한다.

새로 교체되는 공공기관장 일부는 처음으로 부산시의회의 인사검증 절차도 거치게 된다.

 

 

부산시는 오거돈 부산시장 인수위원회 시절인 지난 6월 28일 일괄 사직서를 제출한 공공기관장에 관한 인적쇄신안을 마련해 모두 46개 직위를 교체하기로 하고 공모 절차에 들어간다고 7일 밝혔다.

공사·공단의 경우 6개 기관 대표와 이들 기관의 임원 9개 직위 등 모두 15개 직위를 교체한다.

출자·출연기관도 문화재단, 문화회관, 부산의료원을 제외한 16개 기관의 대표와 임원 15개 직위 등 모두 31개 직위를 바꾸기로 했다.

출자·출연기관 가운데 주식회사로 운영되는 벡스코와 아시아드cc도 대표는 교체하기로 하고 별도의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이번에 교체를 결정한 직위는 기관별 경영평가 결과와 정책수행 능력, 전문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선정했다고 부산시는 설명했다.

부산시는 새로 교체되는 46개 직위의 문호를 완전히 개방하기로 하고 공정·투명한 채용을 위해 전국을 대상으로 공모에 들어갈 예정이다.

특히 이번에 임용할 일부 공공기관 기관장 후보자는 지난달 30일 오거돈 부산시장과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이 합의한 대로 부산시의회의 인사검증 절차를 거친다.

제8대 부산시의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8대 부산시의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공공기관장 인사검증 절차는 공공기관 대표의 임용 투명성과 시민의 알 권리 보장 차원에서 부산에서는 처음 시행된다.

부산시와 시의회는 지난 1일 인사검증 절차와 관련한 실무협의회를 구성하고 이번 임명 때부터 바로 적용하기로 했다.

부산시 등은 현재 공공기관장 인사검증 시스템을 마련 중이며 구체적인 절차와 방식은 이달 말께 확정할 예정이다.

46개 직위에 달하는 대규모 산하 공공기관 임원 교체에 대해 오거돈 부산시장은 "일과 전문성 중심의 공공기관 인적쇄신안의 후속 조치"라며 "기관별 특성에 따라 민선 7기 시정철학과 미래가치를 공유하고 정책수행능력과 전문성을 갖춘 전문가를 채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선주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스즈키컵 우승 베트남 말레이시아 결승전 골 1-...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