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구충곤 화순군수, 사평·이양 집중호우 피해 현장 방문

구 군수, 피해 주민 만나 위로...담당 부서엔 ‘신속 복구’ 주문

등록일 2020년08월29일 10시4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구충곤 화순군수는 28일 오전 지난 새벽 내린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본 사평면과 이양면을 방문해 주민들을 위로하고 복구 상황을 점검했다고 화순군이 밝혔다. 무너진 옹벽과 침수 주택 등 피해 현장을 둘러본 구 군수는 주민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신속히 복구하라고 담당 부서에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자정을 전후로 2시간가량 내린 비는 사평면 운산리와 이양면 장치리·옥리 등 산간 마을을 중심으로 집중적으로 쏟아졌으며 특히 사평면에는 1시간 동안 83mm의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내린 비로 이양면 장치저수지 여수토 옹벽이 붕괴하고 묵곡리와 옥리 일대 지방도 58호선에 토사가 흘러내려 도로가 한때 끊겼다. 사평면은 외남·운산·검산천 등 하천 제방이 유실됐고, 바닥에서 솟구친 물로 운산리와 검산리 마을 안길이 갈라지고 뒤틀렸으며 운산마을 한 주택에는 주방까지 물이 흘러드는 피해가 발생했다고 알려졌다.

 

화순군은 28일 자정 경 호우주의보를 발효하고 피해 지역 긴급 복구에 나섰었다고 전했다. 농어촌공사 화순지사에 장치저수지 옹벽 붕괴 사실을 알리고 포크레인 등 복구 장비를 긴급 투입해 도로에 흘러내린 토사를 정리하였으며 하천 범람을 우려해 사평면 저지대 주민들은 마을회관으로 대피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구충곤 화순군수는 “갑작스럽게 쏟아진 많은 비로 놀라셨을 주민들께 위로 말씀드린다”며 재난 담당 부서에는 “위험 구간부터 신속하게 복구하되, 많은 비로 지반이 약해진 상태이니 안전에 유의하며 작업해달라”고 당부했다고 화순군은 밝혔다.

 

한편, 토사가 유입돼 통행이 통제됐던 지방도 58호선, 지방도 822호선, 군도 19호선과 피해 지역 마을 안길 등은 긴급 복구를 통해 현재는 통행이 가능하다.

 

 

최보광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영상)창문형 공기청정기 출시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