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적자 누적' 광주 마을버스 50대 중 36대 11월 휴업 신고

등록일 2021년10월20일 10시1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광주 시내버스 차고지. /사진=연합뉴스]

 

 

광주에서 운행하는 마을버스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생긴 적자 누적을 이유로 멈춰선다.

 

19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역 5개 마을버스 업체 가운데 4곳은 다음 달 10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휴업하겠다고 최근 신고했다.

 

광주에 신고된 마을버스는 모두 72대로 예비차량 6대, 기존 휴업 또는 미운행 16대를 빼면 모두 50대가 운행하고 있다.

업체들이 휴업하게 되면 이 가운데 36대가 운행을 멈춰 광산구 일대를 오가는 1개 업체, 14대만 남게 된다.

업계에서는 마을버스 운송 수입이 2019년 57억8천여만원에서 코로나19가 유행한 지난해에는 42억8천여만원으로 26% 줄었다고 호소했다.

 

그러나 준공영제 시행 대상인 시내버스와 달리 마을버스에는 무료 환승액 보전 외에는 이렇다 할 지원이 없다.

 

코로나19 종식 시점을 예단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당장 혈세 지원도 쉽지 않다.

 

광주시는 표준 운송원가 산정 용역, 버스 정책심의위원회 심의, 예산 편성 등 절차를 거쳐 지원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올해 안에 예산을 편성하고 용역업체를 선정한다 해도 용역 등 기간을 고려하면 내년 4월에나 방안이 마련될 것으로 광주시는 예상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조속한 지원을 위해 일정을 앞당기고 자치구, 업체와 지속해서 협의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의진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