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철거건물 붕괴참사 100일…처벌 제자리, 그날에 머문 가족들

무리한 공사·재개발 비위, 애꿎은 버스승객 희생 사회적 참사

등록일 2021년09월15일 10시30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광주 동구 학동4구역 철거 건물 붕괴 참사 현장에 흰 국화 한 송이가 꽂혀있다. /사진=연합뉴스]

 

 

 

9명이 숨지고 8명이 다친 광주 철거건물 붕괴참사가 오는 16일 발생 100일째를 맞는다.

 

충격과 슬픔에 잠겼던 시민은 하나둘 일상으로 돌아갔지만,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유가족은 여전히 그날에 머물러 있다.

 

지난 6월 9일 오후 4시 22분께 운전기사와 승객 등 17명이 탄 '운림54번' 시내버스가 광주 동구 학동4구역 재개발 사업지 옆 증심사입구역 정류장에 멈춰 섰다.

 

철거 공사 중인 지상 5층짜리 상가건물이 버스가 멈춰선 순간 도로 방향으로 무너졌다.

 

건물 전체가 기우뚱 쓰러져 잔해에 버스가 파묻히기까지 사고는 찰나에 벌어졌다.

 

소방 당국은 긴급구조통제단을 가동해 매몰자 수색에 나섰다.

윤의진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