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이해찬 "지난해 이미 '검찰 공작' 제보, 국기 문란 행위"

등록일 2021년09월07일 12시52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당대표 재직 시절 검찰의 정치공작 제보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 전 대표는 7일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표는 “그때 감사원 쪽에서 하나 준비하고, 검찰에서 2개를 준비하는 것 같다고 했다. 2개 중 하나는 이거였고, 하나는 유시민 건이었던 것 같다”며 지난 주 보도된 윤석열 전 검찰총장 검찰 고발사주 의혹과의 관련성을 설명했다.

실제로 이 전 대표는 지난해 4월 총선을 앞두고 팟캐스트 ‘다스뵈이다’에서 “공작정치가 작동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유 이사장 건 하나가 아니라 제가 파악하는 것도 또 하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 전 대표는 “그때 제보가 상당히 정확했다는 생각이 든다. 선거개입 정도가 아니라 민주주의 체제를 교란시킨 국기문란행위로 봐야 한다”고도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실제 고발로 이어지지 않았다는 윤 전 총장 측 주장에 대해 “나중에 유사 시민단체를 통해 이뤄진 고발은 있다. 4개월 후 미래통합당이 최강욱 의원을 고발한 고발장과 이 문건이 똑같다. 틀린 주민번호까지 똑같다고 한다”고 답했다. 시차만 있을 뿐 검찰발 고발장이 활용됐다는 것이다.

다만 이 전 대표는 고발 사주 의혹이 폭로된 이유에 대해서는 “야당 내 경선 과정에서 서로 흠집 내기로 나왔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평가했다. 윤 전 총장 측을 견제하는 차원에서 나왔을 가능성도 있다는 것이다.

이 전 대표는 총선 시기에 검찰 인사들이 국회를 자주 드나는 사실도 기억했다. 그는 “검찰이 의원들에게도 로비를 많이 했다. 우리 당이 참패한다, 검찰개혁을 막을 수 있으니 염려하지 말라고 저쪽 당 의원들에게 얘기를 많이 하고 다녔다”고 설명했다.

이 전 대표는 실제로 지난해 의원총회에서 “검찰 간부들이 우리 당 의원들한테까지 와서 개혁법안에 대해 부정적 얘기를 많이 한다고 들었다. 더 그런 활동을 한다면 실명을 공개하겠다”고 경고를 한 적도 있다.

이무연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