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성범죄자가 PD로 사칭해 여대생들에게 접근...만났다는 이유로 처벌 조항 없어...

출소 직후부터 방송사 PD로 사칭.

등록일 2021년09월07일 12시4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찬 성범죄자가 방송사 PD를 사칭하며 수차례 여대생들에게 접근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6일 서울북부지검은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성범죄 전과자인 40대 남성 김모씨를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김씨는 여성을 유인해 만나면 안 된다는 보호관찰소 준수사항과 경고를 수차례 어긴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강제추행 등 4차례 성범죄 전과가 있으며, 2019년 징역형을 받아 복역하고 지난해 12월 출소했지만 출소 직후부터 방송사 PD를 사칭하면서 20대 여대생들에게 접근해왔다.

 

그는 전자발찌를 착용하고 있어 외부활동이 제한돼 여대생들을 자신의 주거지 인근 카페나 음식점으로 불러냈다. 이후 방송 출연 제의를 하면서 사진을 달라고 하거나 만남을 요구한 것으로 밝혀졌다.

 


결국 보호관찰소의 수사 의뢰로 경찰이 내사를 진행했지만 여대생들을 만났다는 이유만으로 처벌할 수 있는 조항이 없어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못했다.

경찰은 대신 김씨를 보호관찰소 지도, 감독 등을 따르지 않은 혐의(전자장치부착법 위반)로 지난 5월 검찰에 송치했다.

이다정(인턴기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