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명절앞두고···광주·전남 체불임금 743억

작년보다 27% 올라···전국 평균은 감소

등록일 2021년08월28일 12시48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추석 명절을 앞두고 광주·전남 지역 사업주가 노동자에게 지급하지 않은 체불임금이 743억원에 달했다.

 

올해 지역의 임금 체불액은 지난해 보다 30% 가량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체불액이 전년대비 15.6% 감소한 것과는 대조를 보였다.

 

코로나19 장기화, 내수침체 등으로 경기가 악화됐던 것으로 풀이되지만 사업주의 고의적인 임금체불 가능성도 있는 만큼 관계 당국은 추석 명절을 맞아 체불임금 청산 활동 집중지도에 나설 방침이다.

 

26일 광주고용노동청에 따르면 올들어 7월말까지 지역 소재 사업체에서 발생한 체불 임금은 2천400여개 사업장, 노동자 6천38명에 총 748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기간 588억원보다 160억원(27.2%) 증가한 것이다. 이와 달리 전국 임금 체불액(8천273억원)은 지난해에 비해 15.6%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체불액 규모는 광주 320억원, 전남 428억원이다. 광주와 전남 모두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각각 22.1%(58억원), 31.2%(102억원) 증가했다. 주목할 점은 전남에서 전년보다 늘어난 체불임금 102억원 가운데 여수에서만 100억원이 발생, 노동청이 원인 분석에 돌입했다.

 

추석 명절이 한 달 앞으로 다가오면서 노동청은 내달 19일까지 임금체불 예방 및 청산을 위한 집중 지도기간을 운영하기로 했다.

 

특히 코로나 장기화에 따른 휴·폐업 사업장이 늘면서 임금체불도 증가할 우려가 있는 만큼, 4대 보험료 체납사업장 등을 중심으로 사전 지도를 강화할 계획이다.

 

집중 지도기간 중에는 '체불청산 기동반'을 운영, 건설현장 등 집단체불이 발생하는 경우 현장에 출동해 해결할 예정이다. 휴일 및 야간에 긴급 발생할 수 있는 임금 체불 신고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근로감독관들이 비상근무를 하기로 했다.

 

일시적 경영난으로 체불이 발생한 사업주와 임금을 지급받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근로자를 위해 한시적으로 융자 이자율을 0.5%포인트 내려 생활안정 지원도 강화할 계획이다.

 

체불 임금 청산 의지는 있으나 일시적 경영악화로 임금을 지급하지 못한 사업주에겐한시적으로 융자 이자율을 1% 포인트 인하해 자발적인 해결을 유도할 계획이다.

 

임승순 광주 고용노동청장은"근로자들이 임금 체불로 고통받지 않고 따뜻한 추석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체불 예방 및 생활안정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다정(인턴기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