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용기 내서 내부고발했는데…" 경찰 수사 석 달째 '미적'

등록일 2020년12월14일 12시51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용기 내서 내부고발했는데…" 경찰 수사 석 달째 '미적'

 

 

 

 

 

 

"경찰이 수사를 일부러 지연시키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내부 공익제보자) "그런 적 없다."(경찰)

 

최근 광주시 지방공기업인 광주환경공단에서 터진 각종 비리 의혹 수사를 두고 경찰과 내부 공익제보자들 간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 제보자들이 "수사 속도가 눈에 띄게 더디다"며 경찰의 수사 태도를 문제 삼고 나서자, 경찰은 "그렇지 않다"고 발끈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누구 말이 맞든지 간에 내부 제보자들이 경찰의 수사 의지에 대해 의문을 달기 시작했다는 점에서 이번 일을 초래한 경찰은 책임을 면키 어렵게 됐다. 도대체 이번 수사를 둘러싸고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광주경찰청 광역수사대가 광주환경공단의 상반기(6월) 신규 직원 공개 채용 비리 의혹과 기념품 우회납품 의혹, 부적합 하수처리제(마이크로샌드) 사용 의혹에 대해 내사에 나선 건 지난 10월 초. 당시 수사는 내부 직원들의 공익 제보로부터 비롯된 터라, 초기엔 비교적 순조롭게 진행됐다.

 

실제 경찰은 의혹들을 뒷받침할 참고인 진술들을 확보했고, 일부 인사에 대해선 혐의가 있다는 판단까지 내렸다. 특히 지난달 초엔 김강열 광주환경공단 이사장이 과거 환경단체 대표로 활동(2012년 5월~지난해 1월)할 당시 무보수 명예직이라는 정관을 어기고 1억여 원의 급여 등을 받아챙겼다는 횡령 의혹에 대해 수사해 달라는 고발장까지 접수되면서 경찰 수사는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됐다.

 

경찰은 "수사를 오래 끌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경찰 행보는 수상쩍다. 수사 과정에서 일부 직원들이 특정인에게 비위 책임을 덮어씌우려고 하거나 거짓 진술을 모의·종용한 정황까지 포착됐지만 경찰 움직임은 영 굼뜨다.

 

수사를 위한 기초공사를 마치고도 다음 단계로 넘어가지 않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이 와중에 부적합 하수처리제 사용 의혹과 관련해 납품업체 대표가 지난 4월 총선 당시 모 국회의원 선거캠프에서 함께 활동했던 광주시의원을 통해 부적합 하수처리제 납품 처리를 청탁했다는 뒷말까지 흘러나오면서 경찰을 바라보는 세간의 시선이 곱지 않다.

 

더구나 경찰이 최근 관련자들에 대한 통신영장을 발부받아 강제 수사에 착수해 놓고도 수사 개시 통보를 미루고 있는 것도 석연찮다.

 

현행 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엔 수사기관 등은 공공기관의 임직원에 대하여 직무와 관련된 사건에 관한 조사나 수사를 시작한 때와 이를 마친 때는 10일 이내에 공공기관의 장에게 해당 사실과 결과를 통보하도록 돼 있다.

 

사정이 이쯤 되자, 그간 경찰 수사에 협조해 왔던 내부 제보자들이 흔들리고 있다. 한 직원은 "경찰이 수사에 미적거리자 용기를 내서 비리 의혹을 고발한 내부 제보자들이 신분 노출이나 인사 보복을 우려해 진술을 번복하겠다는 말까지 하는 등 불안해 하고 있다"며 "일부에선 수사가 물 건너 가는 것 아니냐는 불만도 나온다"고 전했다.

 

밖에서 보면 '봐주기'로 비칠 수 있다는 얘기다.

경찰은 이에 대해 "수사가 지지부진한 건 아니다"면서도 태도를 좀 바꿨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에 다소 시간이 걸리는 데 의문을 다는 건 이해하지만 수사 내용에 대해선 물음표를 달 일은 없을 것"이라며 "수사에 속도를 더 내겠다"고 말했다

 

 

 

 
 
 
 
 
 
 
 
 

 

 
 
 
이주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영상)창문형 공기청정기 출시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