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간호사 확진 화순전대병원, 의료진·환자 등 164명 음성

화순군, 확진 간호사 근무 병동 ‘동일 집단 격리

등록일 2020년11월16일 22시04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선별진료소(이용대체육관 주차장)에서 진단 검사 중인 시민

 

▲전남대학병원 전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화순전남대병원 간호사와 관련 의료진, 환자, 보호자 등 진단 검사를 받은 164명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알려졌다.

 

화순군(군수 구충곤)은 14일 화순전남대병원 간호사(광주 549번 확진자)가 확진 판정을 받자 화순전남대병원에서 의료진 등 164명에 대해 진단 검사를 했다고 밝혔다.

 

의사·간호사 70여명, 환자·보호자 80여명 등으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의료진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해졌다.

 

광주 549번 확진자는 광주시 거주자로, 현재까지 확인된 병원 외부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화순군 신속대응팀과 전남도 역학조사반은 화순전남대병원과 함께 역학조사, 진단 검사, 위험도 평가 등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화순군은 전남도 역학조사반의 위험도 평가에 따라 광주 549번 확진자가 근무한 병동을 ‘동일 집단(코호트) 격리’ 조치하고, 의료진과 보호자 등 100여 명을 자가격리했다고 전했다.

 

또한 병원 의료진은 격리 병동처럼 4종 이상 보호구를 착용하고 다른 입원실로 이동시 보호구를 교체하도록 했고, 화순전남대병원 측도 방역 조치를 강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 549번 확진자는 전남대병원 본원 전공의로 13일 확진 판정을 받은 광주 546번 확진자와 광주시 소재 식당에서 접촉한 것으로 전해졌다.

 

화순군보건소 관계자는 “병원 의료진 확진과 관련 현재까지 우리 지역에서 2차 감염 사례가 발생하지 않아 다행이지만, 경계심을 늦춰서는 안 된다”며 “언제 어디서든, 실내든 밖이든 항상 마스크를 착용하고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실천해 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보광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영상)창문형 공기청정기 출시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