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통합, 민주당 없이 과방위 '반쪽' 회의… "한상혁 국회 불러야"

등록일 2020년08월19일 13시50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18일 더불어민주당 없이 단독으로 회의를 열고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양승동 KBS 사장의 국회 출석을 요구했다.

 

이날 회의는 양당 간사의 협의 없이 통합당 단독으로 추진됐다.

이에 따라 과방위원장인 민주당 박광온 의원을 비롯한 여당 의원들은 한 명도 참석하지 않았다.

속기사나 국회의사중계 방송 중계진도 없었다.

통합당 간사인 박성중 의원이 위원장석에 앉아 위원장 직무대행을 자처하며 회의 진행을 맡았다.

 

박 의원은 "국회법 52조에 따르면 재적 4분의 1 이상의 요구가 있으면 위원회를 개회하게 돼 있다"며 "그동안 5차례 회의 개최를 요청했는데 박 위원장이 회의 진행을 거부·기피했다"고 주장했다.

 

야당 의원들은 단독으로 회의를 진행하면서 '한상혁 방통위원장 권언유착 사건 전반'을 안건으로 상정했다.

박 의원은 "'권언유착'이 있는지 소관 상임위가 검증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한동훈 검사장과 채널A 기자의 녹취록 관련 오보를 낸 KBS의 사장도 국회에 참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류태환 기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영상)창문형 공기청정기 출시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