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공군 '황제 병사'…1인실 이용 등 일부 의혹 확인

등록일 2020년06월13일 20시22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서울의 한 공군 부대에서 일개 병사가 '황제병사' 특혜를 받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돼 공군이 감찰에 착수했다.

이 병사는 1인 생활관을 사용하고 상급자에게 빨래 심부름을 시키는 등 갑질을 일삼는 '황제병사'라는 내용의 글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다. 이에 따라 공군은 지난 12일 즉각 감찰에 착수했다.

 

청와대에 글을 올린 청원자는 자신을 서울 금천구의 한 공군부대 소속 부사관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부대에서 부모의 재력때문에 특정병사에게 특혜를 주고 이를 묵인 방조해 오는 비위행위를 폭로하려고 한다"는 내용을 청와대에 청원했다.

이어 "'황제병사'의 아버지가 모 대기업 회장이란 얘기가 돌았다"며 "그 병사의 부모가 밤낮으로 부사관 선후배들에게 아들의 병영생활에 개입해달라고 전화를 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공군은 "처음에는 의혹이 제기된 부대의 상급부대가 감찰조사를 했지만 상황의 엄중함을 고려해 공군본부로 상향시켜 특혜복무 의혹과 관련해 공군본부가 직접 감찰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청원자는 이 병사가 부대에서 부모의 재력 때문에 △ 병사 빨래·음료수 배달 관련 부사관 심부름 △ 1인 생활관 사용 △무단 외출 등을 특혜를 받고 있다고 폭로했다.

공군은 "정확한 사실관계를 감찰을 통해 확인 중"이라며 "조사 결과에 따라 법과 규정에 의거 엄정하게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무연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영상)창문형 공기청정기 출시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