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출범 3주년 문재인 정부, 복지 정책 긍정률 69%

외교 56%·교육 41%·대북 40% 순

등록일 2020년05월23일 10시54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출범 3주년을 막 넘어선 문재인 정부의 주요 분야별 정책평가 결과, 복지 분야의 긍정률이 69%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한국갤럽은 지난 19∼21일 성인 1000명에게 문재인 정부 출범 3년 시점에서 경제·고용 노동·복지·교육·대북·외교 정책·공직자 인사 등 분야별 평가를 한 결과 복지 정책(69%)이 가장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이어 외교(56%), 교육(41%), 대북(40%), 고용노동(37%), 공직자 인사(31%) 정책 순이었다.

 

복지정책에 대한 응답은 2017년 8월부터 이번까지 열 차례 조사에서 모두 긍정률이 50%를 웃돌며, 보수 성향 등 대부분의 응답층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지난해 11월 조사(57%)보다 12%포인트 상승한 수치였다. 한국갤럽은 “복지정책은 현 정부가 가장 잘하고 있는 분야라고 볼 수 있다”며 “복지정책과 외교 정책은 ‘코로나 19’ 대응 국면에서 상대적으로 관심과 자원이 집중된 분야”라고 설명했다. 외교 정책에 대한 긍정 평가는 2018년 5월(74%)과 비교해 2019년 8월, 39%까지 하락했으나, 2019년 11월 45%에 이어 이번에 다시 56%로 올라섰다. 한국갤럽은 ‘2020년 코로나 19에 대한 대응’ 평가를 별도로 물은 결과 긍정률은 지난 조사(4월 2주차)보다 12%포인트 상승한 85%로, 부정률은 지난 조사보다 10%포인트 하락한 10%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한국갤럽은 이번 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 수행 평가도 함께 물은 결과, ‘잘하고 있다’가 65%로 지난주 조사 결과와 같았고 ‘잘못하고 있다’는 26%로 지난주보다 1%포인트 하락했다고 밝혔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89%가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미래통합당 지지층 중 65%는 부정적인 입장을 냈다. 무당층에서는 긍·부정률이 42% 대 38%로 큰 차이가 없었다.

 

정당지지도는 민주당이 지난주보다 2%포인트 상승해 46%, 통합당이 1%포인트 하락해 18%를 기록했다. 정의당 5%, 열린민주당 4%, 국민의당 3% 순이었다. 무당층은 22%로 집계됐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누리집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

 

이주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스즈키컵 우승 베트남 말레이시아 결승전 골 1-...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