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경찰, ‘박사방’ 유료회원 2명 구속영장…범죄단체가입죄 첫 적용

등록일 2020년05월21일 14시5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경찰이 텔레그램 ‘박사방’ 유료회원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특히 이들 2명에게 범죄단체가입 혐의를 적용했다. 박사방 유료회원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한 것과 텔레그램 성착취 범죄에서 범죄단체가입 혐의가 적용된 것 모두 처음이다.

 

서울지방경찰청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은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아동 성착취물 배포 등) 및 범죄단체가입 혐의로 유료회원 2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1일 밝혔다. 검찰은 이 영장을 법원에 청구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 2명이 박사방에서 ‘박사’ 조주빈씨에게 ‘성착취 범행 자금 제공자’로서 역할을 했다고 보고 이 혐의를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조씨 혼자만이 아니라 역할 분담에 따라 공동 운영자들과 함께 체계적으로 운영된 박사방에서 이 두 사람의 역할이 다른 유료회원들보다 범죄 가담 정도가 크다고 파악한 것이다. 단 이들 2명의 범죄 가담 정도에 대해서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인 사항이라 구체적인 역할을 설명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6일 검찰은 “조씨에게 가상화폐를 입금한 가담자들을 단순히 음란물 사이트의 유료회원이 아닌 성착취 영상물의 제작과 유포에 공조하면서 필요한 자금을 지급한 것으로 파악했다”며 “박사방과 관련해 가상화폐를 지급한 범죄 가담자들을 ‘성착취 범행자금 제공자’로 칭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피해자 물색 유인 △박사방 성착취 범행자금 제공 △박사방 관리 및 홍보 △성착취물 제작 유포 △성착취 수익금 인출 등의 역할을 한 박사방 구성원 36명에 대해 수사를 진행하며 범죄단체조직 가입 혐의 등의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

 

경찰은 현재 박사방 유료회원 60여명을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앞으로도 유료회원 중 범죄에 적극 동조·가담한 자들에 대해서는 범죄단체가입 혐의를 적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주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스즈키컵 우승 베트남 말레이시아 결승전 골 1-...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