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n번방’ 조주빈, “억울함 풀어주겠다”며 윤장현 전 광주시장 접근

등록일 2020년03월26일 09시1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텔레그램 성착취범 조주빈(24)이 윤장현(71) 전 광주광역시장에게 억울함을 풀어주겠다고 속여 돈을 뜯은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윤 전 시장의 측근 ㄱ씨는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지난해 8∼9월쯤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항소심을 진행하던 윤 전 시장에게 텔레그램을 통해 최 실장이라는 사람이 ‘억울함을 풀어주겠다’고 접근했다”고 밝혔다.

 

 

ㄱ씨는 “최 실장은 윤 시장에게 ‘JTBC에 출연시켜주겠다’고 했고 실제 윤 시장은 최 실장과 함께 서울 JTBC 방송국을 가 손석희 당시 사장을 만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JTBC 출연 날짜는 잡히지 않았고 이 과정에서 최 실장이 윤 시장에게 활동비를 받아갔다. 윤 시장은 최근 경찰 통보를 받고 사기 피해 사실을 알았다”고 덧붙였다.

 

 

ㄱ씨는 “윤 전 시장은 조주빈을 직접 대면하지는 않았다. 조주빈이 윤 시장에게 미안하다고 말한 것을 봤을 때 조씨가 최 실장이라는 3자를 통해 윤 시장에게 사기를 친 것 같다”고 말했다.

 

 

제주도에서 병원을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윤 전 시장은 현재 측근, 언론사 등 모든 연락을 받지 않고 있다.

 

 

앞서 윤 전 시장은 고 노무현 대통령의 부인인 권양숙 여사를 사칭한 여성 김아무개(52)씨에게 2017년 12월26일부터 지난해 1월31일까지 4차례에 걸쳐 4억5000만원을 제공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김씨는 윤 전 시장에게 “노 전 대통령의 혼외자가 사업에 어려움이 있어 중국에서 들어오지 못하고 있다”고 속였다. 이후 윤 전 시장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김씨에게 ‘광주에 여러 명이 나와 큰 산을 넘어야 한다. 여사님께서 많이 도와주셔야 한다’고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윤 전 시장은 공천을 대가로 돈을 건넸다는 의혹을 받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됐다. 윤 전 시장은 재판에서 “노 전 대통령에 대한 마음 때문에 돈을 건넸다”며 무죄를 주장했지만 이번달 17일 대법원은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한편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만들어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 유포한 조주빈은 이날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며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말해 윤 전 시장과의 관계가 주목됐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area/honam/934119.html#csidxad836b530988ed5aebd08f198ef9fb4

류태환 기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스즈키컵 우승 베트남 말레이시아 결승전 골 1-...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