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경찰, 최영호 전 광주 남구청장 '금품수수 의혹' 기소 의견 송치

최 전 구청장 "관련 의혹 허위사실…총선 겨냥한 정치적 음모"

등록일 2019년11월26일 10시13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경찰이 지역주택조합 아파트단지 건설 관련 비리 의혹을 받는 최영호 전 광주 남구청장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광주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아파트단지 인허가 과정에서 브로커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최 전 구청장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5일 밝혔다.

 

최 전 구청장은 남구의 한 지역주택조합 건설 과정에서 인허가에 관여하고 금품을 받은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았다.

인허가에 관여한 공직자와 브로커 등 약 5명의 피의자도 함께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사실 공표 우려가 있어 상세한 내용을 밝히기 어렵다"며 "혐의가 있다고 보고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로 보냈다"고 밝혔다.

 

그러나 최 전 구청장은 금품수수 의혹 등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그는 "금품수수와 인허가 특혜 의혹은 경찰 조사에서도 관련자들이 진술을 계속 번복하는 등 허위사실"이라며 "수사 기간이나 진술의 신빙성 등을 고려했을 때 내년 총선을 겨냥한 정치적인 음모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혜 주장을 제기한 아파트 단지의 경우 당초 광주시 승인 내용보다 도로 폭이 많이 늘어나는 등 업체의 이윤이 100억원 이상 줄어든 것으로 안다"며 "오히려 자신들의 계획보다 손실을 보았다는 생각에 특혜나 금품을 줬다는 음해를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 전 구청장은 "이번 사건은 1년 6개월이 다 되도록 수사가 종결되지 않은 제삼자들의 횡령과 관련된 사안으로, 본인과는 전혀 관련 없다"며 "선거를 앞두고 터무니없는 의혹을 제기하거나 유언비어를 퍼뜨리는 세력들에 대해 법적 조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주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스즈키컵 우승 베트남 말레이시아 결승전 골 1-...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