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잇단 고소·고발 어수선한 광주개인택시업계

현 이사장 공금 횡령 혐의로 고발 당해 경찰 수사

등록일 2019년10월29일 09시0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광주 개인택시조합의 블랙박스 교체 사업과정에서 임원과 업체간 유착 의혹에 이어 조합 이사장의 공금 유용 의혹마저 불거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9일 광주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광주 개인택시조합 임원이 사기 혐의로 고소당한 데 이어 이번에는 이사장이 공금을 횡령했다는 내용을 담은 고발장이 경찰에 접수돼 개인택시 업계가 시끄럽다. 


최근 광주 광산경찰서에 광주 개인택시조합 이사장 A 씨가 공금을 유용했다는 내용의 고발장이 접수됐다.

조합원 B씨는 고발장을 통해 "매년 상반기 치러지는 총회 때 전국연합회에서 행사 비용으로 일부 예산을 지원해주는데 이사장 A 씨가 3년에 걸쳐 지원 금액을 개인 돈으로 유용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B 씨는 과거 이사장을 역임했던 인사로 알려졌다.

경찰 한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중인 상황이라 정확한 사실관계를 알려줄 수 없다"면서도 "사건을 접수해서 현재 관련 서류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개인택시업계의 고소 고발건은 이뿐만이 아니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택시 블랙박스 교체 사업과정에서 제품을 선정해줄 것처럼 속이고 업체 관계자로부터 뒷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광주개인택시조합 이사 C씨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전직 블랙박스 업체 영업부장 D씨는 고소장을 통해 "개인택시 블랙박스 장착 업체로 선정해주는 대가로 C씨가 돈을 요구했다"면서 "설 명절을 앞두고 다른 이사 6명에게 인사를 해야한다는 명목으로 300만 원을 받아갔다"고 주장했다.  

업계에서는 최근 연이은 고소 고발건이 다음 달 예정돼 있는 조합이사장 선거와 무방하지 않다고 보고 있다. 

경찰은 조만간 관련자들을 소환해 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류태환 기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스즈키컵 우승 베트남 말레이시아 결승전 골 1-...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