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4월도 '싸움만 하는 국회'…발목잡힌 민생법안

한국당 장외투쟁까지...정쟁 극에 달한 '4월 국회

등록일 2019년04월22일 09시14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4월 임시국회가 열린 지 15일이 지났지만 '일 하는 국회'는 요원한 상황이다.

여야는 각 상임위원회 일정은커녕 본회의 일정조차 합의하지 못했다. 4월 국회가 중반을 지났지만, 기본적인 일정조차 나오지 않아 '개점휴업' 상태다. 

게다가 지난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미선 헌법재판관 임명을 강행하자 바로 다음날 자유한국당은 '장외 투쟁'을 선언하며 여야의 정쟁은 극에 달하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지난 20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첫 장외투쟁에서 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이 추진 중인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지정)에 대해 "의회 민주주의를 장악하려는 것이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공수처"라며 "자기들 마음대로 하려는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공수처를 도입하면 이제 국회를 버려야 한다. 밖으로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야 4당이 패스트트랙을 추진한다면, 장외 투쟁을 장기화할 수도 있다면서 으름장을 놓은 것이다.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은 이번주 안으로 다시 만나 패스스트랙 합의에 결판을 낸다는 입장이어서 4월 임시 국회가 끝까지 꽁꽁 얼어붙을 가능성은 더 커질 전망이다.

여당은 한국당이 투쟁을 선언하고 국회 밖으로 나가자, "한국당이 있어야 할 곳은 거리가 아니라 국회"라며 각을 세우고 나섰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21일 논평을 통해 "민생과 안보를 지키기 위해서는, 일을 해야 한다"며 "해야 할 기본적인 일조차 하지 않고, 오로지 어깃장 놓고 발목잡기에만 열 올리고 있는 한국당과 황교안 대표가 진정 보수의 가치를 아는지 의문일 따름"이라고 임시국회 공회전의 책임을 한국당에 돌렸다.  

하지만 '식물국회'로 전락한 상황에 대해서는 장외 투쟁을 선언한 야당뿐 아니라 여당도 책임을 회피할 수 없다.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의 핵심 공약인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와 검.경 수사권 조정 등을 관철하기 위해 야3당과 손을 잡고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논의를 시작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을 '패싱'하고 여야 4당이 연대해 패스트트랙으로 공수처와 선거제도 개혁 법안들을 처리하려는 전략이지만, 이는 한국당의 거센 반발을 불러왔고 국회는 결국 멈춰버렸다.  

홍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과는 별개로 민생법안은 따로 협상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한국당을 설득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게다가 다른 민생법안을 포기하고서라도 성사시키려 했던 패스트트랙이 바른미래당 등의 내홍으로 어려운 국면을 맞고 있다. 

패스트트랙이 실패할 경우, 선거제도 개혁 법안과 공수처 설치 법안,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 등은 물론 다양한 민생 법안들 역시 발이 묶이면서 여당의 전략 실패가 도마 위에 오를 수밖에 없다. 

이 때문에 민주당은 마지막까지 패스트트랙의 희망을 놓지 않고 있지만, 그 결과가 바른미래당에 달린 만큼 쉽지 않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번주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여야 4당이 만나 패스트트랙 관련 협상을 진행할 것"이라면서도 "바른미래당이 합의를 지킬 수 있을지에 전체적인 향방이 달렸다"고 설명했다.  

류태환 기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스즈키컵 우승 베트남 말레이시아 결승전 골 1-...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