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광주·전남 ‘역량강화대학’ 생존 시험대

자체 구조조정안 마련 교육부 제출

등록일 2019년04월01일 11시09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지난해 교육부 대학평가에서 자율개선대학에 탈락, 정원 10% 감축이 요구되는 ‘역량강화대학’으로 분류된 조선대 등 광주·전남권 5개 대학이 자체 구조조정안을 교육부에 제출하면서 생존 시험대에 올랐다. 더욱이 생존 경쟁이 본격화된 가운데 조선대 등은 학사 개혁을 둘러싼 학내 갈등 해소가 중대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여 향후 추이가 주목된다.

31일 조선대에 따르면 대학 측은 경쟁력과 지속가능성 확보를 대전제로 정원 124명을 줄이고, 기존 17개 단과대학을 13개로, 86개 모집단위를 76개로 축소하는 것을 골자로 한 학사구조 개편안을 확정해 최근 교육부에 관련 자료를 제출했다.

 

단대의 경우 기존 인문대와 외국어대를 합친 ‘글로벌인문대학’과 법대와 사회대를 하나로 통합한 ‘법사회대학’, 자연대와 보건과학대를 통합한 ‘자연과학·공공보건안전대학’, 미술대와 체육대를 융합한 ‘미술체육대’신설이 골자다.
 

 

학과 단위에서는 영어과가 영어영문과로 흡수 통합되고 한문학과, 기계시스템미래자동차공학부, 항공우주공학과, 선박해양공학과, 물리학과는 학과 단위 모집정원이 사라져 사실상 폐과된다. 수학 전공, 재료공학과, 산업공학과, 에너지자원공학과, 가구도자디자인 전공 등은 정원이 축소된다.기존 법대 소속이던 경찰행정학과는 정원 변동 없이 공공보건안전대학으로 이동한다. 대신 스마트이동체 융합시스템공학부와 소방재난관리학과, K컬쳐엔터테인먼트 창의인재 양성 전공은 새롭게 신설된다. 계획 정원은 나란히 120명, 30명, 30명이다.

대학 관계자는 “연초부터 간담회, 워크숍, 공청회, 학과·단대별 설명회, 학생회 면담을 통해 마련한 결과물이다. 특히 국가정책과 지역사회 실정, 취업률, 학생수요 등을 넉넉히 반영했다”며 “이젠 대학구성원들의 뜻을 모아 행정과 재정분야 구조개혁을 단계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8월 교육부의 대학기본역량 진단 평가 결과 자율개선대학에서 탈락, 역량강화대학으로 분류된 호남권 7개 대학 중 광주·전남권인 남부대, 송원대, 세한대, 순천대도 특성화 전략을 앞세운 자체 역량강화 계획서를 제출하고, 교육부의 최종 평가를 기다리고 있다.

이들 대학은 대학 운영 전반에 걸친 몸집 줄이기와 특화 전략, 융복합 학사 개편을 통해 대학 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 올린다는 목표 아래 모집단위 축소와 학과 통폐합, 행정조직 슬림화에 방점을 둔 지속가능한 혁신안을 마련했다.

조선대를 비롯해 5개 역량강화 대학은 오는 8월로 예정된 교육부 2단계 평가에서 또 다시 재정지원 제한대학으로 분류될 경우 ‘낙인 효과’와 함께 학교 명예가 크게 추락할 것으로 보고 생존에 사활을 걸다시피 하고 있다.

김태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스즈키컵 우승 베트남 말레이시아 결승전 골 1-...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