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광주시 선관위, 2명의 조합장 후보 현금제공 혐의 검찰에 고발

등록일 2019년02월07일 09시03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광주시선관위는 오는 3월13일 조합장선거를 앞두고 지난 1월 중순 경 조합원의 자택 등을 방문해 지지를 당부하며 현금 200만 원을 제공한 혐의로 광산구 모 조합장 A모 후보를 지난 1월 28일 광주지검에 고발했다

 

광주시선관위에 따르면 A 후보는 5만 원 권을 10장씩 말아 고무줄로 묶은 후 악수하며 건네는 방법으로 현금을 제공했다는 것.

 

광주시 선관위는 조합원에게 제공한 현금 뭉치 200만 원과 A 후보가 조합원에게 현금을 전달하는 장면이 포착된 CCTV 영상을 증거물로 확보했다.

또한, 지난해 추석을 전후해 조합원 3명에게 총 30만 원 상당의 상품권을 제공한 혐의로 남구 모 조합장 후보 B모씨를 1월 30일 광주지검에 고발했다.

 

광주시선관위는 익명의 신고를 접수한 후, 해당 조합원 전체에 자수 독려 등 안내문을 발송해 증거를 추가로 확보하고, 상품권 일련번호를 통해 구매내역 등을 조사한 끝에 B 후보의 혐의를 확인했다.

 

'공공단체등 위탁선거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후보가 되려는 사람은 기부행위 제한기간 중 선거인이나 그 가족에게 일체의 기부행위를 할 수 없다.

 

광주시선관위 관계자는 이번 고발건과 관련해 "입후보 예정자로부터 금품 등을 제공받은 조합원이 선거관리위원회에 자수하는 경우에는 과태료를 면제할 방침"이라며 조합원들의 적극적인 신고를 당부했다.

 

한편, 광주시선관위는 지난 1월 29일부터 광주지역 6개 조합을 금품선거 특별관리 지역으로 지정하고 예방 단속을 강화하고 있으며, 신고 포상금을 최고 3억 원(기존 1억 원)으로 확대했다.

이주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스즈키컵 우승 베트남 말레이시아 결승전 골 1-...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