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야당, “모든 국회일정 보이콧” “헌법 파괴”...조해주 임명 강행에 강력 반발

등록일 2019년01월25일 12시21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자유한국당이 24일 이후 모든 국회 의사일정을 거부키로 했다. 여야정상설협의체도 하지 않는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을 임명 강행한데 따른 반발이다. 바른미래당도 “헌법 파괴 폭주 행위”라고 비판했다. 보이콧 동참도 고려한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의원총회를 열고 2월 임시국회를 포함한 모든 국회 일정을 거부키로 의견을 모았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앞으로 국회일정을 모두 거부하기로 했다. 2월 여야정상설협의체도 해야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선거에 관한 모든 업무를 보는 자리에 대선 캠프 출신 인사를 앉히겠다는 것은 앞으로 선거를 공정하게 하지 않고 부정선거도 획책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선거개혁을 논의하는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를 포함한 모든 국회 일정을 보이콧한다. 국회 본청에서 연좌농성도 곧바로 진행했다. 릴레이 단식투쟁도 추진한다.

바른미래당도 즉각 논평을 내고 “협치를 정면으로 내팽개치는 처사이자 헌법 파괴 폭주 행위”라고 강력 비판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인사청문회도 진행하지 않은 상태에서 임명을 강행하는 것으로, 상상할 수 없는 전대미문의 사례”라고 지적했다.

민주평화당도 “문 대통령이 대선캠프에 몸담았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을 빚어온 조해주 선관위 상임위원 임명을 강행한 것은 유감”이라고 항의했다. 현 정권 들어 8번째 임명 강행이라며 정국이 경색된다면 이를 해결할 책임은 임명권자, 즉 문 대통령이 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조해주 후보자를 중앙선관위 상임위원(장관급)으로 임명했다. 지난 14일 국회에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19일까지 송부해 달라'고 재요청했지만 청문회는 열리지 않았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헌법과 법률이 정한 절차를 준수하고 헌법기관인 선관위의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조 후보자를 선관위원으로 임명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조해주 신임 중앙선관위 위원은 국회 청문회를 거치지 않은 채 임명되는 첫 선관위원이 됐다. 

 

이주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스즈키컵 우승 베트남 말레이시아 결승전 골 1-...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