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KB증권 "수수료 인하로 전업카드사 영업수익 3.9% 줄듯

등록일 2018년11월27일 08시59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KB증권은 27일 정부의 카드수수료 개편방안에 따라 전업 카드사의 연간 영업수익이 3.9% 감소할 것으로 추산했다.

 

이남석·유승창 연구원은 "카드수수료 인하 여력인 8천억원은 2017년 9월부터 올해 6월까지 국내 전업 7개 카드사의 가맹점수수료 수익 9조981억원의 8.8% 규모"라며 "가맹점수수료 수익 비중은 총 영업수익의 44.9%에 해당하므로 수익 감소 폭을 3.9% 수준으로 추산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맹점수수료 점유율 기준으로 단순 추산한 각 카드사의 수익감소분은 신한카드 1천830억원, KB국민카드 1천530억원, 삼성카드[029780] 1천310억원, 현대카드 1천210억원, 우리카드 770억원, 하나카드 710억원, 롯데카드 640억원 등이다"라고 덧붙였다.

다만 "민간소비지출 증가와 신용판매 이용 비중 증가 등으로 신용판매 취급고 성장이 지속해 실제 수익 감소 폭은 추정치보다 작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들은 "카드 수수료율 인하는 시장에서 예상 가능했던 부분으로 삼성카드를 포함한 상장 금융회사 주가에는 이미 상당 부분 반영된 요인으로 판단된다"며 "각 카드사의 마케팅 전략과 추가 비용 절감 규모가 올해 이후 카드업계 이익의 주요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류태환 기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광주건보 김백수본부장,KDA뉴스 창간6주년 축하...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