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현대차 울산공장에 국내 최대 태양광 발전시설 구축

등록일 2018년08월31일 08시59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의 수출차 야적장과 주행시험장이 국내 최대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로 탈바꿈한다. 공사가 완료되면 매년 1만여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력을 생산할 수 있다.

현대자동차는 30일 울산시와 한국수력원자력, 현대커머셜과 함께 태양광 발전사업 공동수행을 위한 다자간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부지임대와 지분투자, 울산시는 인허가와 행정지원, 한수원은 지분투자 및 사업추진ㆍ관리, 현대커머셜은 금융자문 등의 역할을 맡는다.
협약에 따라 현대차 울산공장 수출차 야적장과 주행시험장 등 약 26만4500㎡ 부지에 2020년까지 27MW급 태양광 발전시스템이 구축될 예정이다. 공장 건물 지붕이나 유휴부지에 태양광 패널을 깔아 전력생산시설로 활용하는 것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공장 시설이 기존 기능을 유지하며 대규모 태양광 시설을 추가로 지을 수 있어 환경 훼손도 적고 주민들의 반발도 없이 많은 양의 전력을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2단계 공사를 거쳐 2020년 발전 설비가 완성되면 연간 3500만kWh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다. 1만여 가구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양이며, 전력 생산을 위해 발전소에 투입되는 원유 8000t을 대체할 수 있는 수준이다. 또한 향후 유휴부지를 추가 확보해 국내 최대 규모인 100MW급으로 발전 규모를 키울 방침이다
현대차가 이번 사업을 통해 당장 얻게 될 수익은 부지 임대료와 전력 판매 비용 일부다. 그러나 현대차는 수익성을 뛰어넘는 여러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우선 전체 전력 생산 중 재생에너지 비율을 20%까지 확대하기로 한 정부 정책 방향과 부합한다. 또 연간 1만6500t의 이산화탄소 저감 효과가 있어 ‘친환경 기업’이란 이미지도 얻을 수 있다. 현대차는 앞서 2013년 아산공장에도 태양광 발전시스템을 구축해 연간 1150만kWh의 전력을 생산하고 있다.
 
더 멀리 내다보면 친환경 차 재활용 배터리를 활용한 에너지저장장치(ESS) 사업과의 연계도 모색해 볼 수 있다. 현대차는 지난 6월 ESS 개발을 본격화하고, 신재생에너지 시장에 진출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에너지 관련 사업은 친환경차를 주로 만들게 될 자동차 업계와도 무관하지 않기 때문에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도 에너지 관련 사업에 관심을 갖고 있다”며 “또한 ‘친환경’이라는 전 세계적 흐름에도 부합하기 때문에 회사에서 먼저 이번 사업을 제안하게 됐다”고 말했다.


 
신의동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스즈키컵 우승 베트남 말레이시아 결승전 골 1-...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