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송영무 장관 "기무사 의혹 특별수사단 구성, 일체 보고 안받겠다

등록일 2018년07월10일 15시39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국군기무사령부(이하 기무사) 관련 수사를 지시한 것과 관련,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국방부 검찰단과는 별도의 독립적인 특별수사단을 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 장관은 이날 오후 국방부 청사에서 가진 언론 브리핑에서 “수사단장이 독립적인 수사권을 갖도록 보장함으로써 장관에 의한 일체의 지휘권 행사 없이 수사팀의 자율적이고 독립적인 수사가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송 장관은 우선 “최근 제기된 기무사의 세월호 유가족 사찰과 위수령·계엄령 검토 의혹 등에 대해 국방부 장관으로서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또 “기무사 관련 사안은 국민적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임을 감안해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이 기무사 관련 의혹에 대한 엄정하고 신속한 수사를 지시했다”면서 “국방부는 사안의 중대성과 심각성을 고려해 군 검찰과 별도의 독립적인 특별수사단을 구성해 엄정하게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 장관은 “최단시간 내 수사단장을 임명할 것”이라면서 “저는 수사 종료 전까지는 수사단으로부터 일체의 보고를 받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독립적인 특별수사단을 운영해 기무사 관련해 최근에 제기된 의혹들에 대한 명명백백한 진실을 규명하고 위법사항이 발견되면 엄중하게 의법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인도 순방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기무사가 세월호 유족을 사찰했다는 의혹과 촛불집회 당시 계엄령 검토 문건을 작성한 것과 관련해 독립수사단을 구성해 신속하고 공정하게 수사할 것을 송영무 장관에게 지시했다. 특히 독립수사단은 군내 비(非)육군, 비 기무사 출신의 군 검사들로 구성하도록 했다. 이번 사건에 전·현직 국방부 관계자들이 광범위하게 관련됐을 가능성이 있고, 현 기무사령관이 계엄령 검토 문건을 보고한 이후에도 수사가 진척되지 않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한 것이다

이주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광주건보 김백수본부장,KDA뉴스 창간6주년 축하...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