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한전 사장 “두부값, 콩값보다 싸다”…OECD 전기요금 보니

등록일 2018년07월09일 09시44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한국 가정용 전기요금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가장 낮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용 전기요금도 중간 수준이라고 파악됐다. 
 

산업용 전기는 싸다고?
실제론 ‘OECD 평균’

9일 에너지 업계에 따르면 영국 기업에너지산업전략부(BEIS)가 최근 발간한 ‘국제 산업용ㆍ가정용 에너지 가격 보고서’에서 한국의 가정용 전기요금은 지난해 기준으로 ㎾h당 8.47펜스(약 125원)로 집계됐다. 이는 조사 대상 OECD 회원국 28개 가운데 최저인 캐나다(8.46펜스)와 거의 같은 수준이다. 2016년 7.74펜스로 가장 낮았던 노르웨이는 지난해 8.76펜스로 오르면서 한국을 앞질렀다.
 
가정용 전기요금이 가장 높은 나라는 독일이었다. 독일은 한국의 3배가 넘는 26.68펜스에 달했다. 24.45펜스(2016년 기준)인 덴마크가 그 뒤를 이었다. 유로 국가를 제외하고는 호주(18.41펜스)가 가장 비쌌다. 이웃 일본은 16.55펜스(2016년 기준)였고, 미국은 한국보다 약간 높은 10.01펜스로 조사됐다.
 
최근 논란이 된 산업용 전기요금의 경우 한국은 ㎾h당 7.65펜스(약 113원)로 OECD 회원국들의 중간값(7.62펜스)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가정용 전기요금보다는 다른 나라와 비교했을 때 상대적으로 높은 셈이다.

노르웨이(2.83펜스), 스웨덴(4.46펜스ㆍ2016년), 핀란드(5.65펜스) 등 신재생 에너지 보급이 활발한 북유럽 국가들이 낮은 산업용 전기요금을 책정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캐나다(6.50펜스), 헝가리(6.77펜스), 터키(5.76펜스) 등도 한국을 밑돌았다. 가장 비싼 나라는 이탈리아로, 한국의 2배 수준인 13.69펜스(2016년)에 달했다. 일본은 11.19펜스(2016년)로 비(非) 유로 국가 가운데 가장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 관계자는 “한국의 가정용 전기요금은 수년째 세계 최저 수준이고, 산업용 전기요금도 전반적으로 낮다”면서 “이 때문에 전기 소비의 왜곡현상이 벌어지고 있는 만큼 요금 현실화에 대한 공론화 과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앞서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이 이른바 ‘두부공장론’으로 전기요금 인상 필요성을 우회적으로 지적했다. 김 한전사장은 지난 1일 페이스북에 올린 ‘두부공장의 걱정거리’라는 글에서 “이제는 두부값이 콩값보다 더 싸지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수입 콩값이 올라갈 때도 두부 가격을 올리지 않았더니 상품 가격이 원료값보다 더 싸졌다”며 유가 상승 등으로 원료비는 올라가는데 전기요금을 올리지 못해  한전이 손해를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류태환 기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영상]광주남문장례식장 "임종" 이색체험 큰 호...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