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문대통령, 오늘 삼성 인도공장 준공식…이재용 만남 주목

등록일 2018년07월09일 07시42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 국빈방문 이틀째인 9일 오후 (현지시간) 삼성전자의 인도 내 휴대전화 생산 신(新)공장인 노이다 공장 준공식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삼성그룹과 관련한 일정에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현장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참석할 것으로 알려져,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이 자연스럽게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순방에 앞서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번 일정을 설명하며 "노이다 공장은 삼성전자가 6억5천만 달러를 투자해 만드는 인도 최대의 휴대전화 공장"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 인도 내 휴대전화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1위이지만, 중국계 기업들과 시장점유율 1%를 두고 싸우고 있다"며 인도 시장에서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삼성전자에 힘을 싣기 위한 일정이라는 점을 시사했다.

 

그럼에도 이 부회장이 이른바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 사건에 연루돼 재판이 진행 중이라는 점에서,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이 같은 행사에 참석하는 것은 파격적이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다만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6일 정례브리핑에서 "이 부회장이 준공식에 참석하는 것으로 안다"면서도 "청와대가 이 부회장을 초청한 것은 아니다. 이 부회장은 일반적으로 (기업이) 해외 투자를 하면서 (현지에) 공장 준공식을 할 때 참석하는 인사의 범위에서 벗어나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 역시 "왜 (이 부회장이) 오면 안 되는 것인가. 지금까지 대통령 경제 행사에 누구는 오고 누구는 오지 말라고 한 적이 없다"면서 "그렇게 정치적으로 해석하는 것이 옳은지 퀘스천(의문)"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문 대통령은 삼성전자 공장 방문에 앞서서는 스와라지 외교장관을 접견한다.

 

이어 양국 주요 재계 인사들이 참석하는 한·인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 기조연설을 하면서 양국 경제협력 방안을 설명한다.

 

이 일정 역시 인도시장 개척을 통해 기업들이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사격을 하는 일정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인도 현지의 동포들과 간담회를 하는 것으로 방문 둘째 날 일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주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광주건보 김백수본부장,KDA뉴스 창간6주년 축하...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