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광주·전남 6·13격전지 고소·고발 난무

전남경찰, 선거사범 300여명 수사

등록일 2018년06월11일 07시30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6·13지방선거 막판 광주·전남에서는 격전지를 중심으로 고소·고발이 난무하는 등 혼탁 양상을 보이고 있다.

전남 장흥군 장흥읍에 거주하는 김대봉(62) 씨는 지난 8일 박병동 민주당 장흥군수 후보를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10일 밝혔다.

 

김 씨는 박 후보가 지난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인맥 자랑도 못합니까?’라는 글을 통해 허위사실을 게재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박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가 서울 성동경찰서장 할 때 임종석 실장이 성동구 국회의원이었습니다”고 전제한 뒤 “동향 사람이 멀리 서울에서 한 사람은 국회의원, 한 사람은 경찰서장이라 참 신기한 인연이다. 자주 만나 형, 동생 하면서 고향 얘기를 나눴습니다”라고 임 실장과의 인연을 강조했다.

하지만 김 씨는 “임종석 실장이 2000년 제16대 국회의원과 2004년 제17대 국회의원에 당선돼 2008년 5월 말로 임기가 끝난 반면, 박병동 후보는 2009년 3월 성동경찰서장에 부임해 2010년 7월 1일 자로 전근을 갔다”며 박 후보 주장이 허위라고 지적했다. 이에 박 후보측은 정종순 후보를 향해 “선거 홍보물에 장흥군이 강진군보다 더 확보한 국비는 제쳐두고 열세 사업비만 비교한 의도를 설명하라”며 맞받아쳤다.

장성에서는 금품 제공 의혹이 제기됐다. 민주당 윤시석 후보 선거캠프 관계자는 ‘무소속 유두석 후보의 아내와 아들이 지난 9일 정오께 장성군 삼서면의 한 식당 주인에게 5만원권 지폐 4장을 접어 명함 뭉치와 함께 전달했다’며 개인명의 고발장을 경찰에 접수했다. 유 후보 측은 “100% 들통날 짓을 왜 했겠느냐, 상식적으로 이해되지 않는 주장”이라고 의혹을 일축했다.

순천에서는 특정 기초의원 예비후보의 지지를 호소하며 지인들에게 돈 봉투를 살포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A씨가 경찰에 검거돼 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함평에서도 선거운동을 하면서 유권자에게 현금을 준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함평군수 후보 C씨의 측근 D씨가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광주에서는 5개 구청장 선거중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서구에서 서대석 민주당 후보 선거캠프가 임우진 무소속 후보와 조모씨 등 2명을 명예훼손과 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자 임우진 후보 선거대책본부도 서 후보를 변호사법 위반, 알선수재 혐의로, 선거운동원 3명을 명예훼손으로 광주경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한편, 전남에서는 지방선거와 관련 전남지방경찰청과 21개 경찰서에서 총 300여명, 160건에 대한 조사가 진행중이다.

이주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영상]광주남문장례식장 "임종" 이색체험 큰 호...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