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국제유가 상승에 지난달 수입물가 상승...4개월 연속 상승세

등록일 2018년05월16일 10시3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한동안 주춤했던 국제유가가 다시금 뛰면서 지난달 수입물가도 덩달아 상승했다

 

1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4월 수출입물가지수(잠정)'에 따르면 지난달 수입물가지수는 85.03(2010=100·원화 기준)로 전월보다 1.2% 상승했다. 

수입물가는 올해 1월부터 4개월 연속 오름세를 탔다. 원·달러 환율은 떨어졌지만 국제유가가 오른 것이 영향을 미쳤다. 

지난달 평균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067.76원으로 한 달 전보다 0.4% 떨어졌다. 원·달러 환율 하락은 수입물가를 끌어내리는 요인이다. 

대신 두바이유 가격은 지난달 배럴당 68.27달러로 전월(62.74달러)보다 8.8%나 올랐다.

세부적으로 원재료 수입물가는 4.1% 올랐다. 광산품 수입물가가 4.9%나 상승한 반면, 소가죽(-3.4%), 도축부산물(-5.2%) 등 농림수산품 물가가 0.5% 떨어졌다.

중간재 수입물가는 전월 대비 0.9% 상승했다. 중간재에는 석탄및석유제품이 포함된다. 자본재수입물가는 전월과 동일했으며 소비재 물가는 0.1% 하락했다.

수출물가지수는 83.85로 전월 대비 보합이었다.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3월까지 기간 중 2월을 제외하고 내내 하락곡선을 그렸다. 지난달 들어 보합에 머무른 것은 원·달러 환율을 하락했으나 석탄및석유제품 물가지수가 오른 탓이다. 

농림수산품 수출물가가 전월 대비 0.8% 내려갔다. 냉동수산물 지수가 0.8% 감소한 탓이다. 공산품 지수는 석탄밀석유제품 지수 상승으로 0.5% 상승했다. 전기및전자기기와 수송장비는 각각 0.9%, 0.6% 하락했다. 

환율 영향을 제거한 계약통화(실제 계약할 때 쓰인 통화) 기준 수입물가는 전월보다 1.7% 올랐다. 수출물가도 0.5% 상승했다. 

신의동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광주건보 김백수본부장,KDA뉴스 창간6주년 축하...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