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신태용호, 손흥민-황희찬 승선…이승우 '깜짝 발탁'

등록일 2018년05월14일 10시53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손흥민(토트넘)-황희찬(잘츠부르크)-김신욱(전북)-이근호(강원)의 '공격수 4인방'이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한국 축구의 역대 첫 원정 8강 진출의 선봉으로 나선다. '20살 공격수' 이승우(베로나)도 미드필더 명단에 '깜짝' 포함됐다.

염기훈(수원)이 갈비뼈 골절로 끝내 대표팀 명단에서 빠진 가운데 정강이뼈 골절상을 당한 김민재(전북)도 제외됐다. 반면 소속팀 출전 시간이 적어 발탁에 고심했던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은 측면 자원 부족 때문에 선택을 받았다.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은 14일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출전선수 명단 발표식에서 월드컵 본선 무대를 빛낼 28명의 태극전사를 공개했다. 최종명단은 23명이지만 부상자들의 상태를 지켜보는 차원에서 5명을 추가로 발탁했다.

신 감독은 28명의 선수를 데리고 두 차례 국내 평가전(5월 28일 온두라스전·6월 1일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전)을 치르고 나서 5명을 탈락시킨 뒤 23명의 선수를 데리고 러시아 월드컵에 나설 예정이다.

 

러시아월드컵 공격수 손흥민
러시아월드컵 공격수 손흥민(서울=연합뉴스) 14일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출전선수 명단 발표식에서 태극전사로 선발된 공격수 손흥민. 2018.5.14
photo@yna.co.kr

 

최전방 공격진은 예상대로 '손세이셔널' 손흥민과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무대에서 활약하는 황희찬이 뽑혔다.

신 감독은 손흥민-황희찬 조합을 투톱 공격수로 가동할 전망인 가운데 장신 스트라이커 김신욱(전북)과 4년전 러시아 월드컵에서 득점에 성공한 이근호(강원)를 백업 자원으로 선택했다.

왼쪽 날개자원인 염기훈이 부상으로 탈락하면서 신 감독은 대체 자원으로 이청용에게 기회를 줬다. 다만 두 차례 국내 평가전에서 제대로 활약을 보여주지 못하면 러시아 월드컵에 데려가지 않겠다는 단서를 달았다.

K리그 자원으로는 이재성(전북)을 필두로 스웨덴 리그를 경험한 문선민(인천)도 신 감독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여기에 주세종(아산)도 호출을 받았다.

또 중원 조율사인 '캡틴' 기성용(스완지시티)이 2010년, 2014년에 이어 세 번째 월드컵 무대에 나설 기회를 얻은 가운데 정우영(빗셀 고베)이 더블 볼란테 자원으로 뽑혔다. 프랑스 무대에서 맹활약하는 권창훈(디종)과 '베테랑'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도 무난히 선택됐다.

눈에 띄는 점은 이승우의 '깜짝' 발탁이다. 신 감독은 자신의 전술 구상에 필요한 선수라며 이승우에게 러시아 무대에 나갈 기회를 줬다.

이밖에 수비진에서는 김민재가 끝내 부상을 이겨내지 못하고 탈락했지만 김진수는 최근 훈련을 재개하면서 대표팀 훈련 과정을 지켜보며 최종적으로 월드컵에 데려갈 지 결정하기로 했다.

김 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영상]광주남문장례식장 "임종" 이색체험 큰 호...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