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국회의원 사직 처리 오늘 시한 ‘긴장’

정 의장 “본회의 소집할 것”

등록일 2018년05월14일 07시29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정세균 국회의장이 국회의원 사직 안건 처리를 위한 ‘14일 본회의 소집’을 언급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취임 사흘째인 13일 국회에서 첫 기자회견을 하고 “국회가 4월 이후 아무런 일도 하지 못하고 멈춰 있어 국민한테 너무 죄송하다”며 “국가적으로 중요한 시기에 여러 입법 과제들을 한 건도 처리하지 못하는 교착 상태를 더는 지속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책임 있는 여당 원내대표로서 국회 정상화를 위한 모든 노력을 다하겠고 빠른 시일 내 정상화할 수 있도록 함께 협력하자고 야당 원내대표들에게 말씀드렸다”며 “인내심을 갖고 성심성의껏 대화하고 타협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다음날이 처리 시한인 지방선거 출마 국회의원 사직서 처리와 관련해선 “국회의원이 사직서를 제출하면 본회의에 자동 부의되고, 국회의장은 이것을 반드시 의무적으로 처리해야 한다”며 “그런 절차이기 때문에 내일 본회의는 4명의 사직서만 처리할 것이고, 이 부분에 대해서는 내일 본회의가 있을 것이라 예상하고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특히 국회 정상화 협상의 최대 쟁점인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드루킹 사건) 특검 수용에 대해선 “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 것에 대해 한 번도 반대한 적이 없다”며 “그러나 실체적 진실을 밝히려는 특검이 아니라 정쟁의 도구로 하려는 특검이 아니냐는 우려가 있는 게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특검이 원칙적으로 타당한가 문제를 넘어서 국회 정상화의 중요한 과제로 돼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해선 여야 간 어떤 이야기가 오갔는지 그것을 바탕으로 내일 본회의가 끝나면 본격적으로 다시 논의해 조속히 결론을 내리고 국회를 정상화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의원 사직서 처리를 위한 본회의 개최를 반대하는 상황에서, 홍 원내대표가 14일 본회의 이후로 드루킹 특검을 포함한 국회 정상화 협상 재개 시점을 못 박음에 따라 이후 여야 협상 과정에 진통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예상대로 한국당은 민주당이 드루킹 사건 특검을 수용하지 않은 채 다른 안건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를 강행할 경우 국회 파탄을 각오하라고 경고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에서 “국민의 참정권 박탈도 안 되지만, 권력형 게이트에 대한 국민의 진상규명 요구도 묵살해선 안 된다”며 “추경, 특검법, 국회의원 사퇴처리를 패키지로 타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당내 일각에서는 밤을 새워서 국회 본회의장 입구를 지키는 등 실력 행사를 해서라도 여당의 본회의 입장과 표결을 막아야 한다는 강경론도 나온다.

그러나 물리적 충돌이 벌어질 경우 국정운영에 발목을 잡는다는 역풍이 불 것을 우려해 공동으로 특검법안을 발의한 민주평화당을 설득, 의결정족수를 미달시키자는 의견도 제기된다

박경이 기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스즈키컵 우승 베트남 말레이시아 결승전 골 1-...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