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사업부진’등으로 우울증 시달리던 남편, 가족에 흉기 휘둘러…9개월 아들 사망해

등록일 2018년04월29일 08시46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가족에게 “같이죽자”며 흉기를 휘두른 남편이 중태에 빠졌다.


 
28일 경기도 하남경찰서 측은 가족에게 흉기를 휘두르고 자해한 A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시 A씨는 부인 B씨, 딸, 9개월된 아들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결국 아들은 숨졌으며 부인과 딸은 중상을 입고 건국대병원과 아산병원에 각각 후송됐다.

또한 범행을 저지를 A씨 역시 자해뒤 병원으로 이송돼 수술을 받았지만 아직 의식이 회복되지 않았다.

 
당시 경찰은 B씨의 비명을 들은 이웃 주민의 신고로 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결과 A씨는 사업 부진 등의 이유로 우울증 치료를 받고 있었으며 당일 새벽 잠을 자고 있던 아내와 아들의 방에 들어가 “같이 죽자”며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확인해다고 경찰은 전했다.

현재 경찰은 “A씨가 깨어나는 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라 밝혔다.
김형철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광주건보 김백수본부장,KDA뉴스 창간6주년 축하...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