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달리는 공기청정기…수소전기차 통해 4차 산업혁명

등록일 2018년04월26일 07시23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현대차는 수소전기차인 ‘넥쏘’를 앞세워 4차 산업시대를 이끌고 있다. 넥쏘는 지난해 8월 첫 공개 됐고 지난 1월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CES 2018 에 출품해 우수한 상품성과 디자인으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지난 2월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국내 언론에 공개했다.
 
넥쏘는 복합연비는 96.2㎞/㎏(17인치 타이어 기준)으로 한 번에 총 6.33㎏의 수소를 충전해 609㎞ 를 주행할 수 있다. 수소전기차에 최적화된 파워트레인 구조로 최고출력 113㎾(154ps)를 갖췄다. 넥쏘는 정부 보조금 2250만원과 예상 지자체 보조금 1000만~1250만원을 모두 지원받을 경우 3390만~3970만원 사이의 중형 SUV 가격에 구매가 가능해진다.
현대차는 수소전기차 넥쏘로 4차 산업시대를 이 끌고 있다. 수소전기차는 공기 청정의 기능도 가 지고 있어 ‘궁극의 친환경차’로 여겨지고 있다. [사진 현대차]
 
현대차는 수소탱크 총격시험, 파열시험 등 인증시험을 실시해 안전성을 입증받았다. 기존 충돌시험 항목에 더해 수소밸브 부위 직접 충돌, 후진 시 수소탱크 하부 타격시험 및 화재 안전성 평가 등 악조건에서 수소탱크 안전성을 재차 점검했다. 그뿐만 아니라 전방 충돌 성능을 획기적으로 보강한 전방구조물 및 수소탱크 보호를 위한 차체 구조물 적용으로 차량 자체의 충돌안전성도 확보했다. 또 수소연료전지 부품의 품질 보증기간을 10년 16만㎞로 운영해 전용 부품에 대한 고객 부담도 최소화했다.
 
전기차와 수소전기차는 공해배출물이 없다는 점에서 동일하게 무공해차다. 하지만 수소전기차는 외부의 오염된 공기를 정화하는 공기 청정의 기능도 가지고 있어 ‘궁극의 친환경차’로 여겨지고 있다. 넥쏘는 수소탱크의 수소를 연료전지 스택(수소와 산소를 반응시켜 전기와 물을 만드는 장치)에 보내 공기 중의 산소와 결합하면서 전기를 일으켜 모터를 구동한다.
 
연료전지 스택은 내구성을 확보하기 위해 청정 공기만 사용한다. 이를 위해 넥쏘는 3단계 공기정화 시스템을 갖췄다. 먼저 유입된 바깥 공기는 공기필터(먼지·화학물질 포집)를 거치면서 초미세먼지(PM2.5)의 97% 이상이 걸러지고, 두 번째로 막 가습기(가습막을 통한 건조공기 가습)의 막 표면에서 나머지 초미세먼지가 추가로 제거된다. 마지막으로 연료전지 스택 내부 미세기공 구조의 탄소섬유 종이로 된 기체확산층(공기를 연료전지 셀에 골고루 확산시키는 장치)까지 통과하면 초미세먼지의 99.9% 이상이 걸러지고 깨끗한 공기만 배출된다. 이에 따라 넥쏘를 1시간 운행할 경우 공기 26.9㎏이 정화된다. 이는 성인(체중 64㎏기준) 42.6명이 1시간 동안 호흡할 수 있는 양이다.


 
진병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영상]광주남문장례식장 "임종" 이색체험 큰 호...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