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뉴욕 증시, 애플·반도체주 주도로 하락 마감...다우 0.34%↓

등록일 2018년04월20일 14시41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미국 뉴욕 증시는 19일(현지시간) 스마트폰 수요가 약화하고 있다는 관측을 배경으로 애플과 반도체 관련주가 내리면서 하락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이날 다우존스 산업 30 평균지수는 전일 대비 83.18 포인트, 0.34% 밀려난 2만4664.89로 속락해 폐장했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일보다 15.51 포인트, 0.57% 떨어진 2693.13으로 거래를 마쳤다.

기술주 위주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전일에 비해 57.18 포인트, 0.78% 내린 7238.06으로 장을 끝냈다. 4거래일 만에 반락했다.

미국 장기금리 상승기조가 강화됨에 따라 기업의 자금조달 비용이 늘어난다는 관측도 퍼지면서 장에 부담을 주었다.

애플에 부품을 공급한 반도체 위탁생산 세계 최대업체 TSMC(대만적체전로제조)에 매물이 출회했다.

독일 제약주 메르크에서 일부 사업을 인수한다고 발표한 P&G도 내렸다. 애플, 인텔, P&G 3종목이 다우지수를 61포인트나 끌어내렸다.

S&P 지수에선 '생활필수품'과 부동산, 정보기술(IT) 등 9개 업종이 내리고 금융은 상승했다.

진선영 기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영상)창문형 공기청정기 출시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