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예원 "연예인 직업 과분한 선물, 여기까지 온 것 감사" [화보]

등록일 2018년04월18일 16시23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앳된 얼굴의 밝은 소녀 예원. 오랜만에 얼굴을 본 예원은 전보다 많이 성숙해졌고, 더 많은 색을 가진 사람이 되었다.

분위기는 물론 미모까지 리즈시절을 달리고 있는 예원이 bnt와 화보 촬영을 함께했다.

 

화보 촬영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예원의 근황을 확인할 수 있었다. "최근 웹드라마 '응큼한거 아닌데요' 촬영 중이며 드라마 '김비서는 왜 그럴까' 촬영을 준비하고 있어요. 또 다른 작품을 위한 미팅과 오디션을 준비 중이죠"라며 본격적으로 연기자의 길을 예고했다. "처음엔 오디션 자체가 적응도 안 되고 힘들었는데, 이제는 노하우도 조금 생겼죠"라던 예원의 모습은 역시 긍정 그 자체였다.  

"사실 오디션을 볼 때마다 제가 많이 부족한 사람임을 깨달아요. 오디션만으로도 큰 공부가 되죠"라고 말하며 예원은 지금 주어지는 기회가 그저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연기 공부 노하우를 묻자 "발성 연습을 위해 책을 읽을 때 큰 소리를 내서 읽어요"라고 자신만의 비법을 공개했다. "감정을 담고 생각을 하면서 말하는 방법을 공부 중이죠. 실제 슬프거나 기쁜 일을 기억해 연기에 담아내려고 해요"라며 사뭇 진지한 모습을 보였다.

예원에게 언제부터 연기에 대한 욕심이 생겼을까. "예능에서 인기를 끈 탓에 캐스팅 제안이 많았죠. 그렇게 연기에 입문하게 되었고, 하다 보니 욕심이 생겼어요"라며 이제는 극을 이끄는 주연이 되고 싶다고 한다. 

그에게 연기 롤모델을 묻자 "과하지도 않고, 부담 없는 연기를 하시는 서현진 선배님이에요"라며 "저 같은 경우엔 무엇을 해도 과하게 비치는데, 서현진 선배님은 물 흐르듯 차분한 매력이 있죠"라며 배우 서현진을 꼽았다. 

배우 서현진의 연기를 보고, 많이 배우고 있다던 예원. "서현진 선배님도 좋지만, 나의 장점을 살려 연기에 담아내는 것이 중요한 것 같아요". 예원은 밝은 캐릭터를 잃지 않되, 편안한 연기를 선보이고 싶다고 한다. "어리고 밝은 이미지는 시청자분들이 주신 선물이죠. 그 이미지를 간직하면서 좀 더 다양한 색을 입혀나갈 것이에요"라며 당당한 포부를 전했다. 

사실 동안 외모의 소유자지만 어느덧 데뷔 8년차의 예원. "23살 때 처음 데뷔를 했어요. 그렇게 빠른 데뷔는 아니었지만, 대학 생활도 누리고 친구들도 많이 만났을 때라 시기가 적당했던 것 같아요"라며 그때를 회상했다.  

"그때 사귄 친구들과는 여전히 친하죠. 친구들이 퇴근할 때가 되면 제가 직접 데리러 가기도 하고 맛있는 것도 먹으러 다녀요"라며 주변 시선을 오히려 즐긴다고 덧붙였다. "외출할 때 막 가리거나 숨지 않아요. 생각보다 많은 관심을 주시진 않아요. 이제는 다른 분들 시선도 익숙하고, 자연스러운 일이라 여기죠"라며 쿨한 모습을 보였다.

그럼 연애 생각에 대해 질문을 하자 "사실 연애는 신경 쓸 것이 참 많은 일이잖아요. 일이 많거나 해야 할 것이 생기면 연애엔 관심이 없어져요".

요즘은 어떻냐고 묻자 "자존감이 낮을 땐, 연애하고 싶지 않아요. 사랑받고 싶을 때, 사랑받지 못한 생각을 하면 더욱 슬퍼지잖아요"라며 연애를 하면 상처를 많이 받는 편이라 답했다. 
박경이 기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영상]광주남문장례식장 "임종" 이색체험 큰 호...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