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메이 영국 총리 "시리아 공습 정당"…야당 "의회 논의 거쳤어야"

등록일 2018년04월17일 08시34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영국 정치권이 지난 주말 시리아 화학무기 시설에 대한 공습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다.

 

정부가 의회와 사전 논의 없이 미국 주도 공습에 참여하자 야당은 강력히 반발하고 있지만 정부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16일(현지시간) AP 통신 등에 따르면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이날 하원에 출석해 지난 14일 진행한 시리아 공습에 대해 설명했다.

 

영국 정부는 군사 행동에 나설 경우 의회의 승인을 필요로 하지는 않지만 그동안 사전에 이를 설명하는 것이 관례였다.

 

그러나 이번에는 의회에 이를 미리 통보하지 않았고, 이에 야당인 노동당 등에서 절차상 문제를 지적하고 있다.

 

메이 총리는 의회가 월요일인 이날까지 열리지 않았고, 이번 공습 관련 일부 정보는 기밀에 해당하기 때문에 이를 사전에 논의하는 것이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메이 총리는 "국익과 관련된 경우 정부는 항상 재빠르게 행동을 취할 권리가 있다는 점을 명확히 해왔다"면서 "이번 공격은 도덕적으로는 물론 법적으로도 정당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시리아는 물론 영국의 거리 등 어느 곳에서든 화학 무기 사용이 일상화돼서는 안 된다"면서 시리와의 화학 무기 사용과 지난달

 

영국 솔즈베리에서 발생한 '러시아 이중스파이' 살해 시도 사건을 연계했다.

 

메이 총리는 특히 시리아와 러시아 정부가 동구타 두마 지역에서 발생한 화학 무기 공격과 관련한 증거를 감추는 한편 국제기구의 조사를 방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동당은 의회 논의 절차를 거치지 않고 공습에 나선 점을 문제삼고 있다.

제러미 코빈 노동당 대표는 이번 공격에 대해 "법적으로 문제가 된다"면서 메이 총리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시에 따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코빈 대표는 의회 승인 없이는 군사적 행동에 나서지 못하도록 하는 법안을 도입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메이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요청해서 행동에 나선 것이 아니다"면서 "그렇게 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행동으로 옮긴 것"이라고 반박했다.

류태환 기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