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프로야구는 지금 ‘날씨와 밀당 중’

등록일 2018년04월09일 08시06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2018시즌 프로야구는 날씨 때문에 울고 웃는다. 이만한 ‘밀당’도 없다.

운이 좋은(?) 몇 구단은 개막 3주째였던 지난 주 반가운 휴식을 취했다. 5일에는 잠실(LG-두산), 문학(KIA-SK), 대전(롯데-한화) 경기가 비로 취소 됐다. 6일에는 이례적으로 미세먼지가 경기 진행을 방해했다.

 

잠실(NC-두산), 수원(한화-KT), 문학(삼성-SK)이 나란히 열리지 못했다. 한 시즌을 치르며 우천 취소는 비교적 흔한 일이지만, 1982년 프로야구 출범 이후 미세먼지로 인해 경기가 취소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이날 잠실구장이 있는 서울 송파구의 미세먼지 농도는 426㎍/㎥까지 올라갔다. 
 

KBO는 미세먼지 상황에 따른 취소 기준을 명시하고 있다. KBO리그 규약 27조 3항을 살펴보면 ‘경기 개시 예정 시간에 강풍, 폭염, 안개,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돼 있을 경우 해당 경기운영위원이 지역 기상청으로 확인 후 심판위원 및 경기관리인과 협의해 구장 상태에 따라 취소 여부를 규정한다’고 적혀있다.
 
올해 유독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KBO는 개막 이후 경기 취소 여부와 관계없이 미세먼지 수치를 면밀히 체크해왔고, 결국 6일 첫 결정을 내렸다. KT 김진욱 감독은 “규정대로 판단하는 게 중요하다.
 
기준 이상으로 미세먼지가 심하면 관중들의 건강과 쾌적한 경기를 위해 취소가 맞다”고 강조하는 등 일단 선수단은 환영하는 분위기지만 향후 일정 편성 등 경기 스케줄을 고려하면 미세먼지로 인한 취소는 결코 쉬운 문제가 아니다. ‘명확한 규정 적용’만이 답일 수 밖에 없다.
 
하루아침에 상황은 또 달라졌다. 이제는 꽃샘추위와의 싸움이 시작됐다. 수도권은 물론 비교적 따뜻한 남부지방까지 너나 할 것 없이 뜻밖의 추위에 몸을 떨고 있다.
 
LG-롯데전이 열린 8일 사직구장도 봄의 시샘에서 자유롭진 않다. 기온은 약 10℃ 안팎이지만, 해가 들지 않는 덕 아웃에는 한기가 가득해 난로를 가동해야할 수준이었다. 클럽하우스 내 복도도 냉랭하긴 마찬가지였다. 

좀처럼 갈피를 잡을 수 없는 날씨 때문에 사령탑들의 걱정도 이만저만이 아니다. 추운 날씨로 인해 선수들의 부상 위험도가 높아지는 것은 당연지사. LG전에 앞서 롯데 조원우 감독은 “위쪽도 엄청 춥다고 들었다.
 
4월 중순은 넘어서야 날이 풀리겠다”며 걱정스러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LG 류중일 감독도 같은 마음이었다. 7일 차우찬이 시즌 두 번째 등판서 실망스러운 성적을 거둔 원인으로도 추운 날씨를 꼽았다.
 
차우찬은 4이닝동안 홈런 2개를 포함해 8안타 4볼넷 6실점했다. 류 감독은 “시즌 첫 피칭보다 좋지 않았다. 날이 추워 몸에 열이 안 났다더라. 최고 구속이 141~142㎞ 정도였다. 자기 공을 못 던졌다”며 “날씨가 추우니 자기 힘을 다 못쓰고 제구가 안됐다”고 아쉬워했다
임한숙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