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청와대 밥 부실해도”…네티즌 “반찬 투정” 질타에 문 대통령 진화나서 - KDA 뉴스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7년11월25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7-11-17 12:05:21
뉴스홈 > 뉴스 > 사회
2017년08월28일 07시5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박용진 “청와대 밥 부실해도”…네티즌 “반찬 투정” 질타에 문 대통령 진화나서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전원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한 가운데 박용진 의원이 오찬 식사가 부실하다고 소셜네트워크(SNS)에 글을 올렸다가 네티즌들의 질타를 받았다.  



이날 오찬 식사는 곰탕과 고구마밤죽, 삼색전(녹두 애호박 버섯), 김치, 깍두기, 과일 등이 반찬으로 나왔다. 이후 박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청와대 밥은 부실해도 성공한 정부를 만들겠다는 당청 의지는 식탁 가득 넘쳐났다”고 밝혔다.  

그러자 일부 네티즌들은 박 의원의 ‘부실해도’라는 표현을 두고 “반찬 투정을 했다”며 박 의원을 비난하기 시작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문 대통령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 의원 자신이 소셜미디어에 글을 올렸기 때문에 (소셜미디어상에선) 티격태격할 수도 있지만, 그것이 기사화까지 되는 것은 우리 정치를 너무 잘게 만드는 것이 아닐까 한다”고 직접 박 의원을 감싸고 나섰다.

문 대통령은 이어 “모두의 여유를 위해 ‘왜 곰탕이었나?’에 대해 제가 추측하는 이유를 농담으로 보태 본다”며 이날 오찬 메뉴에 대해 직접 설명했다.

그는 “(역대 청와대) 식사 자리가 대통령과의 대화와 함께 진행되다 보니 소박한 음식마저 제대로 먹지 못 하는 일이 많았다”며 “저도 과거 김대중 전 대통령 때 부산 지역 시민사회단체 대표 중 한 사람으로 초청받아 간 적이 있는데, 이야기를 듣느라 숟가락을 제대로 들지 못했던 기억이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과거 청와대에서 나오는 길로 다들 청와대 주변 곰탕집이나 설렁탕집으로 몰려가 한 그릇씩하고 헤어진다는 우스개 이야기가 있었다”면서 “그래서 이번엔 아예 그런 일이 없도록 청와대가 곰탕을 내놨다고 하면 어떻겠느냐”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문 대통령은 인사말에서 “당과 공동운명체가 돼 국정을 운영해 나가겠다”며 “당이 여소야대를 넘어 국회를 잘 이끌어주셔야 정부도 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절실·성실·진실의 ‘3실’로 대통령이 되셨는데 이제 국민과 소통하고, 역사와 소통하고, 미래와 소통하는 ‘3소’ 대통령이 되셨다”고 답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주상 (kdanew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85648417  입력
댓글콘선택 :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냠냠냠 센스!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해피cgi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2009
[1]
다음기사 : 순창-담양군, 메타세쿼이아길 연결 관광상품화 (2017-08-28 08:02:01)
이전기사 : 광주 서구,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광주·전남 최초 인증 (2017-08-25 09:43:41)

6월29일 한국청년유권자연맹 광주지부 이취임식 서구...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이용약관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공지사항독자투고기사제보
상 호 명: KDA 뉴스 광주 아-00107 등록일: 2012. 5. 9 발행인/편집인: 이주상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진식
[광주본부] 광주광역시 동구 수기동 천변우로339 제일오피스텔 402호,
[서울본부] 서울시 용산구 용산동 2가 5-1184 , 책임자 장경진 기자
[울산본부] 울산광역시 중구 화합로 479, 책임자 한선주 기자
[부산본부] 부산시 남구 서포로 82, 책임자 하종우 기자
대표번호 1566 - 3816 일반전화 : 070-4232-2771 회사메일 : kdanews@naver.com
KDA뉴스(크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후원계좌 : 농협 645819 - 52 - 046800 예금주 이주상
[(사)한국언론사협회 ,지역신문사 협회 , 국제언론인 클럽 회원사]긴급 출동 제보 담당 전화 010 -3301 - 1894
Copyright(c) 2017 KDA 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