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MB 구속 후 두 번째 주말 "신문 구독도 취소"

MB 조사거부 입장 확고…檢, 내주 방문조사 추가시도 할 듯

등록일 2018년03월31일 11시53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

[사진=연합뉴스]

뇌물수수 등 혐의로 구속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31일 수감 후 두 번째 주말을 맞았다.

'검찰 수사가 공정하지 못하다'는 이유로 지난 22일 구속된 후 검찰 조사에 전혀 응하지 않고 있는 그는 신문 구독도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과 서울동부구치소 등의 말을 종합하면 이 전 대통령은 이날 변호인 접견 일정 없이 자신의 독거실에서 독서 등을 하며 구속 후 두 번째 주말을 보낼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도 주말과 휴일에는 방문 일정을 잡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주말에는 변호인 접견이 제한되지만, 일반접견은 평일 외 주말에도 하루 한 차례 10여분 정도 허용된다.

주말을 앞둔 30일엔 아들 시형씨를 비롯한 가족과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 맹형규 전 행정안전부 장관 등 측근이 이 전 대통령을 접견했다. 지난 주말엔 차녀 승연씨 등 가족이 일반접견을 했다.

 

이 전 대통령은 변호인 접견이 없을 때는 집에서 챙겨온 성경 등을 읽으면서 하루를 보내는 것으로 전해졌다.

 

입감 후 구치소 측에 신청했던 신문 구독은 최근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부 뉴스에 노출되지 않는 게 심리를 안정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고 판단한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저녁 시간대 방송되는 TV 뉴스는 시청할 수 있다. 수용자들은 법무부가 교양 프로그램 위주로 편집해 방송하는 '보라미 방송'을 시청할 수 있다. 대부분 프로그램이 녹화본이지만 뉴스는 실시간으로 방송된다.

 

이 전 대통령은 천안함 피격사건 8주기인 지난 26일 46용사를 추모하는 '옥중 페이스북' 대신 올려달라고 변호인에게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그러나 '공정한 수사를 기대하기 어렵다'라는 이유로 검찰 조사를 받지 않겠다는 입장은 고수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26일과 28일 신봉수·송경호 부장검사를 보내 '옥중조사'를 시도했지만 이 전 대통령의 거부로 무산됐다.

 

뇌물수수 과정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부인 김윤옥 여사 역시 "이 전 대통령이 수사의 공정성을 문제 삼으며 조사를 거부한 상황에서 나만 조사를 받을 수는 없다"며 검찰 조사에 불응하겠다는 입장이다.

 

수사 상황이 유동적이고 다양한 변수가 있는 만큼 이 전 대통령이나 김 여사가 조사거부 입장을 바꿀 가능성도 현 단계에서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

이 전 대통령은 한차례 기간 연장을 거쳐 내달 10일 구속수사 기간이 만료된다. 검찰은 내주 중 한 두 차례 방문조사를 더 시도한 뒤 입장 변화가 없으면 주변인 보강조사 내용을 추가해 구속수사 기한 내에 이 전 대통령을 재판에 넘길 전망이다.

신의동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1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스즈키컵 우승 베트남 말레이시아 결승전 골 1-...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