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뉴스홈 > 커뮤니티 > 유머마당 > 상세보기
실시간 키워드
웃음을 위한 공간입니다. 최신 유머글, 동영상등을 남겨주세요.
네티즌 여러분의 한마디 유머로 즐거운 하루 되세요.
프린트
제목 '동해 지진 공포' 사흘만에 연속 2건…혹시 위험 신호? 2019-04-22 18:04:26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조회:233     추천:44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003&aid=0009187439

22일 동해 해역에서 불과 3일 만에 규모 4.0 안팎의 지진이 다시 발생해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날 지진은 3일 전 발생한 규모 4.3 지진의 여진이 아닌 것으로 분석되는데, 동해 해역이나 가까운 내륙에서만 이 같은 수준의 지진이 발생하는 근본적 원인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5시45분19초께 경북 울진군 동남동쪽 38㎞ 해역에서 규모 3.8의 지진이 일어났다고 밝혔다. 진앙은 북위 36.86도, 동경 129.80도다. 진원의 깊이는 21㎞다. 

이번 지진으로 인해 강원·경북에 최대진도 3, 충북에서는 2가 감지됐다. 이외 울산·경남·대구·경기·대전·세종·전북·부산·서울·인천·전남·충남·광주·제주에서는 최대진도가 1로 나타났다.

진도 3은 실내, 특히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이 현저하게 느끼며 정지하고 있는 차가 약간 흔들리는 수준이다. 2는 조용한 상태나 건물 위층에 있는 소수 사람만 느끼는 정도이다. 1은 지진계에는 기록되지만 대부분 사람들은 느낄 수 없다.

이날 지진 진앙 반경 50㎞ 이내 규모 3.0 이상으로서 가장 최근 발생한 건 올해 1월1일 경북 영덕군 동북동쪽 29㎞ 해역에서 일어난 3.1 규모 지진이다. 그 이전에는 2013년 10월11일과 그해 8월13일 경북 영덕군 동북동쪽 22㎞ 해역과 경북 울진군 남남동쪽 10㎞해역에서 각각 3.6, 3.0 규모 지진이 났다. 

진앙 반경 50㎞ 이내는 아니지만 불과 3일 전인 지난 19일에는 강원도 해역에서 규모 4가 넘는 지진이 발생했다.

당시 오전 11시16분43초께 강원 동해시 북동쪽 54㎞ 해역에서는 규모 4.3의 지진이 일어났다. 진앙은 북위 37.88도, 동경 129.54도다. 진원의 깊이는 32㎞로 관측됐다. 

이때 강원도에서는 최대진도4, 경북에서는 3, 경기·충북에서는 2가 감지됐다. 진도 4는 실내의 많은 사람이 느끼고 일부가 잠에서 깨며, 그릇·창문 등이 흔들리는 정도의 수준이다. 또 벽이 갈라지는 소리를 내거나 정지하고 있는 자동차가 뚜렷하게 움직이는 수준을 말한다. 

한편 이날 울진 지진은 동해 지진의 여진이 아니라고 기상청은 전했다. 해당 및 인근 지역 주민들이 흔들림을 느끼는 수준의 별개 지진이 불과 3일 만에 잇달아 일어난 것이다. 

이와 관련해 기상청 관계자는 "오늘 진앙지는 지난 19일 발생한 동해의 규모 4.3 지진과 116㎞ 떨어져 있어 연관이 적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처럼 국내 동쪽에서 지진이 자주 발생하는 원인에 대해서는 '단층의 분포'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단층이란 지각이 외부의 힘을 받아 두 개의 조각으로 끊어져 어긋나 있는 지질구조를 의미한다.

기상청 관계자는 "(동쪽에) 본래 어느 정도 단층이 존재했기 때문에 지진이 나는 것"이라며 "그곳에 에너지가 쌓이기 때문에 또 다시 지진이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늘 지진으로 인한 여진 가능성에 대해 면밀히 관찰하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
도배방지키
 20618655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추천 소스보기 답변 수정 삭제 목록
이전글 : 상견례 이야기 ㅎㅎ;; (2019-02-13 15:29:12)